> 글로벌 > 미국·북미

"구글 이어 인텔·퀄컴 등도 화웨이 부품 공급 중단"

  • 기사입력 : 2019년05월20일 14:21
  • 최종수정 : 2019년05월20일 16: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구글에 이어 인텔과 퀄컴 등 미국의 반도체 제조사들이 반(反) 화웨이 움직임에 동참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앞서 이날 구글은 주요 소프트웨어와 부품을 중국의 최대 통신장비 제조사인 화웨이에 공급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중국 국기 위에 비치는 화웨이 로고 그림자 [사진=로이터 뉴스핌]

블룸버그통신은 19일(현지시간) 익명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인텔, 퀄컴, 자이링스(Xilinx), 브로드컴 임원진이 사내 직원들에 향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화웨이에 제품 공급을 일시 중단할 방침임을 공표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소식통들은 또 구글이 하드웨어 공급을 전면 중단하고 소프트웨어 서비스 일부를 제공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구글이 하드웨어·소프트웨어 이전이 필요한 화웨이와 사업 협력을 중단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최초 보도했다. 소식통은 "구글은 안드로이드나 구글 서비스 관련 기술적 지원과 협력을 화웨이에 제공하는 것을 중단할 것"이라고 알렸다.

이에 따라 화웨이는 오픈소스에 제공된 안드로이드 OS 서비스를 제외하고 구글 플레이스토어나 G메일 등과 같은 애플리케이션·서비스에 대한 접근을 상실하게 됐다.

미국 IT기업들의 화웨이 견제 움직임은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지난 15일 화웨이를 비롯한 계열사 68곳을 거래 제한 리스트, 일명 '블랙리스트'에 추가하자 나왔다. 화웨이 등 계열사들은 미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미국 업체와 거래할 수 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