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종합] "구글, 화웨이 안드로이드 라이선스 철회"

美, 화웨이·계열사들 거래 제한 조치하자 나온 보도
화웨이, OS 기술적 지원·구글스토어 등 서비스 접근성 잃어

  • 기사입력 : 2019년05월20일 09:31
  • 최종수정 : 2019년05월20일 16: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구글이 하드웨어·소프트웨어 이전이 필요한 중국 최대 통신장비 기업 화웨이에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라이선스를 철회했다고 로이터통신과 더 버지 등 외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에 있는 화웨이 로고 앞을 걷는 행인들 2019.02.22. [사진=로이터 뉴스핌]

해당 소식은 로이터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최초로 보도했다. 이에 따라 화웨이는 기존의 스마트폰 등 제품에서의 구글 안드로이드 OS 업데이트를 할 수 없게 된다. 또, 새롭게 출시된 제품에서의 구글스토어, G메일 등 디폴트 애플리케이션 접근을 잃게 된다. 

로이터통신은 구글이 화웨이의 특정 서비스 세부 사항에 대해서는 여전히 내부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했다. 

소식통은 "화웨이가 안드로이드의 오픈 소스 버전만을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구글 소유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에 접근이 불가해질 것"이라고 알렸다. 다시 말해, 화웨이는 오픈소스에 등록된 안드로이드 OS는 사용이 가능하지만 구글은 보안 업데이트 등 기술적 지원을 중단하고 화웨이와 안드로이드·구글 서비스 제휴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후 구글 대변인은 로이터통신에 회사가 "명령에 따르고 있으며 현재 영향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가 언급한 명령이 미 당국으로부터인 것인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또, 이외 세부사항은 제공하지 않았다.

미국 IT전문 매체 더 버지도 구글 측과 접촉해 통신의 보도 내용을 확인했다. 매체는 아직 구글의 공식 성명이 나오지 않아 불분명하지만 안드로이드 OS 사용에 익숙한 화웨이 휴대폰 소비자들에게 타격이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화웨이 단말기에서 안드로이드 OS 보안 업데이트는 오픈소스에 뒤늦게 제공되고 나서야 가능하다. 그러나 이 역시 어디까지나 화웨이가 자체적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는 전제에서다. 더 버지는 구글이 아직 공식 성명을 내놓지 않아 구글의 라이선스 철회가 화웨이의 완전한 안드로이트 통합 서비스 제공에 어떠한 타격이 있을 지 가늠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소식은 미 상무부가 지난 16일 화웨이와 화웨이의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리스트에 올리고 나왔다. 화웨이와 계열사들은 미국 당국의 허가 없이 미 업체와 부품 구매 등 거래를 할 수 없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