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8K TV 전쟁 개막...제조사 많아지고 가격 내리고

샤프·삼성 이어 LG·소니·TCL도 연내 8K TV 출시
삼성은 한달만에 98인치 8K TV 가격 30% 내려

  • 기사입력 : 2019년05월20일 17:18
  • 최종수정 : 2019년05월20일 17: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8K TV 전쟁이 시작됐다. 8K TV는 7680×4320 화소의 해상도를 구현할 수 있는 초고선명 텔레비전이다. 풀HD TV보다 16배, 4K UHD TV보다는 4배 선명하다. 프리미엄 TV시장에 초고화질 TV 경쟁이 불붙는 거다.

세계 TV 제조사들이 앞다퉈 8K TV 출시 계획을 밝히고, 관련 콘텐츠가 늘어나고 있다. 여기에 가격 인하 경쟁이 가세했다. 8K TV가 시장에 등장한 지 약 2년만에 시장이 형성될 전망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세계 최초 8K TV는 지난 2017년 일본 샤프가 출시한 ‘아쿠오스 8K TV’다. 이어 삼성전자가 지난해 8K TV시장에 가세했다.

하지만 8K 콘텐츠 부족과 높은 가격 때문에 시장 성장속도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8K 콘텐츠를 제작하려면 제작장비를 이에 맞춰 고사양으로 바꾸고 초고속 통신환경이 갖춰져야 하기 때문. 

올들어 시장이 바뀌고 있다.  LG전자가 올 하반기에  88인치 8K 올레드 TV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정석 LG전자 HE마케팅커뮤니케이션담당 상무는 지난 15일 경북 구미사업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88인치 8K 올레드 TV는 쇼케이싱을 진행할 정도로 안정화가 끝났고 최종 출시 준비를 하고 있다”며 “올 하반기 초 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소니는 다음달 8K LCD TV를 7만달러(한화 약 8300만원)에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TV제조사인 TCL과 하이센스, 화웨이도 올 하반기 8K TV를 출시할 계획이다.

2019 삼성 QLED 8K [사진 =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달 초 미국에 출시한 98인치 QLED 8K TV의 가격을 약 3만달러 내린 6만9999달러(약 8300만원)로 낮췄다. 가격책정 과정에서 정한 가격을 한 달만에 약 30% 낮춘 셈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10만달러는 예약판매시 추정가격인 상태에서 홈페이지에 잘못 노출된 것이고 실제로는 처음부터 7만달러에 판매됐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다음달 국내 출시될 98인치 QLED 8K TV 판매가격도 7만달러 수준에서 책정할 가능성이 크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는  지난달 발표한 보고서에서 올해 8K TV가 30만9000대 팔릴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 1월 IHS마킷이 올해 판매량으로 전망했던 33만8000대보다 8.5% 낮아진 수치다. IHS마킷은 지난해 7월 올해 8K TV가 78만대 팔릴 것으로 전망했지만 이후 지난해 10월 43만대, 지난 1월 33만8000대에 이어 지난달 30만9000대로 지난해 7월 이후 약 9개월만에 전망치를 절반으로 낮췄다.

하지만 영향력 있는 제조사들이 8K TV 출시를 예고하면서 8K TV 판매량이 반등할 수 있는 기대감이 커진다.

권봉석 LG전자 MC/HE사업본부장(사장)은 지난 3월 기자들과 만나 “8K TV가 고객들에게 어떤 가치를 줄 수 있는지 중요하다”며 “8K TV 출시에 앞서 재생할 수 있는 8K 콘텐츠가 존재하는가, 지금 존재하는 8K 콘텐츠를 8K TV로 재생할 수 있는가, 이 두 질문에 먼저 답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우회적으로 아직 시장에 8K 콘텐츠의 절대량이 부족해 시장성이 부족하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하지만 LG전자가 이르면 오는 7월 88인치 8K TV를 출시하겠다는 계획을 공식화하면서 곧 8K TV 시장이 무르익을 것이라는 판단을 한 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노경탁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하반기부터 8K TV 제조사들이 늘어나면 판매량은 확실히 늘어날 수 있다”며 “시장은 점점 더 큰 TV를 선호하는 추세이고 대형 TV일수록 8K의 장점을 크게 느낄 수 있기 때문에 8K 콘텐츠가 늘어나고 수율 및 원가개선으로 제품가격도 더 낮아지면 시장 성장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