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달리는 LG, 뒤쫓는 중국...올레드TV 판매량 400만대 찍는다

LG전자, 올 1분기까지 올레드TV 누적 400만대 판매 전망
지난해 156만대, 역대 최대 출하량..점유율은 11%p 감소

  • 기사입력 : 2019년03월25일 16:42
  • 최종수정 : 2019년03월25일 16: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지난 2013년 세계 최초로 유기발광다이오드(올레드 OLED) TV 양산을 시작한 LG전자가 6년만에 판매량 400만대를 돌파할 전망이다.

LG전자는 지난해 올레드 TV 시장 점유율 60%를 차지하면서 점유율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다만 올레드 TV 진영이 넓어지면서 중국 업체의 추격도 매섭게 진행되고 있다.

25일 글로벌 시장 조사기관인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LG전자의 올레드 TV 누적판매량은 380만3000대다. 여기에 올 1분기 판매량을 더하면 누적판매량은 40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 HE연구소장 남호준 전무(왼쪽에서 두번째), 팀 알레시 LG전자 미국법인 HE제품마케팅담당(왼쪽에서 세번째)이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로 수상한 주요 CES 어워드 상패를 들고 있다. [사진=LG전자]

전세계 올레드 TV 판매량은 이미 지난해 500만대를 돌파했다. IHS마킷 조사 결과 지난 2013년부터 2018년까지 총 524만7000대가 판매됐다. 같은 기간 액정표시장치(LCD), 플라즈마 디스플레이 패널(PDP), 브라운관(CRT) TV 판매량보다 가파른 증가세다.

LG전자는 지난 2013년 세계 최초로 올레드 TV를 양산했고 곧바로 중국 가전업체 스카이워스가 올레드 TV 진영에 합류했다. 이어 소니, TCL 등 일본과 중국, 유럽 가전기업까지 속속 올레드 TV를 제조하면서 제조사는 총 15개로 늘어났다. 그만큼 LG전자의 시장 점유율은 해마다 줄어들고 있다. 지난해 LG전자의 전세계 올레드 TV 점유율은 62.2%로 지난 2017년(74%) 대비 11.8%포인트(p) 줄었다.

시장 점유율은 하락했지만 지난해 LG전자는 역대 최대 출하량(약 156만4000대)을 기록했다. 이는 TV 시장의 흐름이 올레드 디스플레이로 변화하고 있다는 신호로 해석된다. 하지만 경쟁 가전업체들의 추격이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다.

중국 가전업체 중 올레드 TV 시장 점유율이 가장 높은 스카이워스는 청두에 올레드 TV 모듈 공장 증설투자를 단행, 연간 최대 100만대의 올레드 TV 생산을 목표하고 있다.

중국 정부가 디스플레이 산업을 키우기 위해 자국 업체에 지원하는 보조금도 장기적으로 중국 TV 제조사에 긍정적 요소다. 디스플레이 업계는 미중 무역분쟁으로 중국 정부의 투자 지원이 메모리 반도체의 한 종류인 D램(DRAM)에서 올레드 디스플레이로 급선회했다고 파악하고 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중국이 올레드 산업 굴기를 시도해도 미국 업체와 자국 산업의 관련성이 낮아 직접적 피해가 없다”며 “‘중국제조 2025’의 핵심이 D램에서 올레드 디스플레이로 옮겨가면서 보조금 확대를 통한 투자 지원이 강화될 것”이라고 봤다.

LG전자는 대신 올레드 TV 공급규모를 개선함으로써 자사 TV 전체 매출에서 올레드 TV 매출액이 차지하는 비중을 25%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지난해 올레드 TV 매출액은 20%였다. 가전업계에서도 대형 프리미엄 TV 출하량 확대로 올해 TV부문에서 사상 최대 실적이 나올 것으로 전망한다.

김동원 연구원은 “LG전자는 올레드 TV 프리미엄 전략이 성공적으로 안착하면서 올해 HE(홈엔터테인먼트)부문 영업이익이 1조5000억원으로 예상되고 영업이익률도 8.7%로 추정돼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