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김연철 "北 식량지원 간담회서 절차 간소화 요구 많았다"

14일 대북 식량지원 의견수렴 간담회 개최…민간·종교계 참석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20:07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20: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4일 대북 식량지원 의견 수렴을 위한 간담회를 마치고 “(대북지원 절차) 간소화에 대한 요구들이 많았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7대 종단 단체인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등이 참석하는 대북 식량지원 관련 의견수렴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민·관(民·官) 간, 정부와 지원단체들 사이에 정보 공유 절차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지속적으로 의견수렴 절차를 가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다른 간담회 개최 계획’에 대한 질문에 “계속, 매일 만날 것”이라며 “내일도 전문가들을 만나며, 이번 주는 대체로 (의견수렴을) 할 것”이라고 답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대북 식량지원 관련 각계각층 의견수렴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05.14 pangbin@newspim.com

이날 간담회에서 김 장관은 통일부의 계획 등을 밝히기 보다, 참석자들의 의견을 경청하는 데 초점을 맞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장관은 이날 간담회 시작 전 모두발언에서 “민간이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함에 있어 개선해야 할 점이 있다면 솔직하게 말해달라”며 “정부 차원의 대북 식량지원의 구체적인 방법론에 대해서도 솔직한 의견을 달라”고 강조한 바 있다.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은 기자들과 만나 ‘장관이 정부의 구상을 밝혔냐’는 질문에 “통일부는 주로 듣기만 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그러면서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달라, 민간단체의 (대북지원을) 도와달라, 지원을 하는 데 있어서 여러가지 걸림돌이 많으니 간소화해달라는 요청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장관은 15일 통일부 인도협력분과 정책자문위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지고 대북 식량지원 의견수렴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