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당정, 아프리카돼지열병 선제적 대응키로...“백신 개발·전염경로 파악”

당정, 7일 국회서예방 대책 마련 긴급회의
작년 8월 中 발생 후 한국 인접국으로 확산

  • 기사입력 : 2019년05월07일 14:17
  • 최종수정 : 2019년05월07일 14: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7일 중국에서 확산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백신 개발 및 감염경로 파악 등 선제적 대응체제를 갖출 것을 주문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후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국회에서 열린 당정간 합동 긴급점검회의에서 “최근 3년간 46개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는데 아직 예방 백신이 개발되지 않았다. 우리나라가 백신 개발 선진국이 될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요청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5.07 kilroy023@newspim.com

또 중국을 비롯해 돼지열병이 발생한 아시아 국가 전염경로를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아시아에선 지난해 8월 중국 선양(陽)에서 처음 발병했다. 이후 몽골과 베트남, 캄보디아 등 한국 인접국가로 확산하고 있다. 조 정책위의장은 “전염경로를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예방의 관건”이라며 “인접국 전염사례 등 구체적 정보파악을 강화해달라”고 촉구했다. 

발병 예방차원에서 야생 멧돼지 관리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중국이나 북한과 가까운 경기도, 강원도 북부지역의 야생 멧돼지 개체 수에 대한 적극적인 조절 노력이 필요하다”며 “야생 멧돼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시에서도 (발병 사실을) 발견하는 것이 쉽지 않고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 설명했다. 야생 멧돼지가 감염 확산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조 정책위의장은 또 해외여행객, 외국인 근로자 등을 대상으로 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불법 휴대 축산물에 대한 과태료 인상을 위해 가축전염병예방법 시행령 개정안을을 오는 6월부터 시행할 수있도록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직접적인 감염 경로를 차단하고 국산 돼지고기 질을 제고하는 차원에서 양돈농가의 음식물 급여를 중장기적으로 금지하는 방안도 이날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조 정책위의장은 “민생경제 안정 차원에서 돼지고기 수급 및 가격 안정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향후 정부 관계부처간 합동협력 체계를 구축해 촘촘한 방역 대책을 할 수 있도록 당도 필요한 법 개정과 예산 지원을 최대한 뒷받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인접국가에서 발생하기 전인 지난해 2월부터 관련대책을 마련, 추진하고 있다”며 "작년 8월 중국에서 (돼지열병이) 발생한 후부터는 국경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의견을 정책에 성실히 반영해 반드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에 유입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 당에서는 조 정책위의장을 비롯해 이해찬 대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인 박완주·김현권·오영주 의원 등이 참석했다. 정부에선 이 장관과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등이 자리에 함께 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