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당정청, 청년미래기획단·조정위·靑 청년정책관 일괄 신설키로

당정청, 2일 국회서 청년정책 로드맵 논의·발표
각각 청년대책기구 신설... “컨트롤타워도 구축”
홍영표 "청년들의 정치참여 통로 만들 것"
노영욱·이영선 "청년 의견 적극 반영하겠다"

  • 기사입력 : 2019년05월02일 08:51
  • 최종수정 : 2019년05월02일 08: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당정청은 청년문제를 전담할 대책기구를 각각 신설하는 한편 청년정책 전반을 아우르는 로드맵을 만들고 거버넌스(국정관리 체계)도 구축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일 오전 국회에서 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청년들의 삶 전반을 아우르는 정책 전담 컨트롤타워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청년정책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5.02 yooksa@newspim.com

우선 민주당은 청년미래기획단을 설치, 20~30대의 청년 문제를 해결할 실질적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청년 문제는 대한민국과 우리사회 미래에 관한 문제”라며 “청년 정책은 1회성 이벤트로 끝나면 안된다. 특히 청년들의 절망과 상실감은 기성세대와 정치권이 함께 책임져야 한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어 “청년 정책은 청년과 눈높이를 맞추는 일에서 시작해야 한다”며 “청년이 정치에 참여할 수 있는 통로를 만들고 쪼개진 청년정책을 총괄 조정할 컨트롤타워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야당과 협의해 조속히 청년기본법이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번 당정청 협의는 청년정책의 끝이 아닌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 역시 “청년들이 희망과 미래 비전을 마련하도록 내년도 예산안에 청년정책관련 예산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 2일 국회에서 열린 청년정책 당정협의에 참석해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19.05.02 yooksa@newspim.com

정부에서는 총리실 내에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만들어 정부 내 청년정책을 총괄·관리하기로 했다.

노영욱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회의에서 “청년들은 일자리 뿐 아니라 삶 전반을 아우르는 청년정책 전담 컨트롤타워 구축을 바라고 있다”며 “일자리에서 벗어나 청년들의 교육·결혼·출산·주거복지·문화·자기 계발 등 청년들의 삶 전반을 복원하는 정책이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

노 실장은 이어 “청년을 일방적 시혜대상이 아니라 정책 주체로 인정하고 청년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에서는 이영선 시민사회수석이 참석해 “청년문제를 담당할 청년정책관실을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이 수석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래 여러 청년정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여전히 청년들은 일하고 싶어도 일하지 못하고 부모세대보다 못 사는 아픔을 안고 있다”며 “청년정책관실은 청년 관련 제반 정책을 기획·조정하고 청년세대와 직접적 소통을 강화하는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청년 문제를 고민하며 ‘이게 하나의 보여주기식이 될까’ 걱정했다”며 “많은 분들이 강조했듯 단순히 청년들을 위한 정책을 만들어 내놓는 것 뿐 아니라 청년들이 직접 참여해 본인들 생각으로 정책을 만드는 거버넌스 구조를 만드는 데 집중했다”고 강조했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