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당정청, 강원 산불 피해지역에 1853억원 신속 투입키로

당정청, 1일 산불피해 종합복구계획 논의
고성·속초·강릉·동해·인제 지원…추경 940억원도

  • 기사입력 : 2019년05월01일 09:13
  • 최종수정 : 2019년05월01일 09: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강원도 산불피해지역에 복구비 1853억원을 신속 지원하기로 했다. 또 산불 피해를 위해 편성된 추가경정예산 940억원을 국회 통과 즉시 집행하고, 모금된 국민성금 470억원 전액을 피해주민을 위해 사용하기로 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강원도 산불피해 종합복구계획 당정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5.01 mironj19@newspim.com

당정청은 1일 오전 국회에서 강원도 산불피해 종합복구계획 수립을 위한 협의를 갖고 강원 고성군·속초시·강릉시·동해시·인제군 등 5개 시·군에 총 복구비 1853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 중 인명 피해, 주택 전·반파, 농·임업 및 소상공인 피해 등 사유시설에 245억원을 , 산림·문화관광·군사시설 등 공공시설에 1608억원을 각각 지원하기로 했다.

지역별로는 고성군 664억원, 동해시 445억원, 강릉시 331억원, 속초시 219억원, 인제군 67억원 순으로 지원한다. 또 강원도에는 127억원을 지원한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화재로 소실된 주택, 농업시설등은 주민 주거생활안정에 초점 두고 신속 복구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주택철거와 임시거주지 설치비를 지원하고 농기계 피해를 지원하는 등 영농재개에 힘을 싣겠다”고 강조했다.

또 “복구비 이외 각종 시군 지원하는 지역지원금 추가 마련해 피해 주민에게 직접적인 도움되도록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산불 대응을 위해 이미 편성된 추경 940억원이 국회 통과 즉시 집행할 수 있도록 철저 준비하겠다”며 “산불특수진화대 등 예방진화인력을 확충하고 야간 강풍에도 기동 가능한 소방헬기 등 첨단 장비와 인프라를 확대·보강하겠다”고 말했다. 

산불피해 복구를 위해 모금된 국민성금 470억원은 피해주민들에게 전액 전달된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지난달 16일까지 피해 조사를 조기 완료했다. 이를 토대로 청와대와 국무조정실, 기획재정부, 산림청 등과 긴밀히 협의해 종합복구계획에 지원 방안을 최대한 담았다. 주민 생활안정 등에 꼭 필요한 내용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피해지역 주민의 생계 유지를 위해 2050개의 희망근로 일자리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날 당정청 협의회에는 당에서 홍영표 원내대표와 조 정책위의장, 한정애 정책위 수석부의장, 심기준 상임부의장, 인재근 국회 행정안전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에선 진 장관과 김재현 산림청장,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 등이 참석했고 청와대에서는 김우영 자치발전비서관이 자리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