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고성·속초산불] 중대본 "주택 401채 소실 등 재산피해 늘어"

창고 57채, 관광세트장 158동 소실 등 피해규모 확대
21개 임시주거시설에 722명 대피…연구시설 이전 추진
강원도 동해안 산불 완진…진화인력·장비 모두 철수

  • 기사입력 : 2019년04월07일 09:43
  • 최종수정 : 2019년04월07일 09: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강원도 동해안 산불 진화가 완료되고 본격적으로 피해 지역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면서 밤 사이 재산피해 규모가 크게 늘었다.

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새벽 4시 기준으로 주택은 401채가 불에 탔고 창고 77채, 비닐하우스 9동, 관광세트장 158동, 오토캠핑리조트 46동, 동해휴게소 1동, 컨테이너 1동, 차량 15대, 농업기계 241대, 건물 100동, 축산시설 925개소, 농업시설 34개소, 공공시설 68개소, 기타시설 66개소가 소실된 것으로 집계됐다.

주택은 기존 162채→401채로, 창고 57채→77채 관광세트장도 109동→158동 등으로 피해규모가 급증했다.

[강릉=뉴스핌] 정일구 기자 = 강원 강릉시 옥계면 남양리 한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로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5일 오후 강릉시 옥계면 인근의 건물이 불에 타 검게 그을려 있다. 2019.04.05 mironj19@newspim.com

이번 산불로 임야는 약 530핵타르(ha) 소실된 것으로 나타났다. 고성·속초와 강릉·동해가 각각 250ha, 인제는 30ha로 전날 밤과 동일하다.

앞서 중대본은 지난 6일 오후 6시30분 경 산불을 진화하기 위한 소방·군 인력과 장비를 모두 철수했다고 밝혔다. 전날에는 1만4482명의 인력과 소방차 522대, 진화차 32대, 헬기 14대 등이 투입됐다.

이날 새벽 4시 기준 21개의 임시주거시설에는 722명(고성 490, 속초 80, 강릉 129, 동해 23)이 일시 대피한 상황이다. 동해 망상초교에서 머물던 9세대 23명은 철도공단 망상연수원으로 옮겼다.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는 이재민을 공공기관 연수시설로 임시 이주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현재 임시이주시설로 제공 가능한 연수원은 96실로, 466명이 머물 수 있다.

통신피해는 90% 이상 복구가 완료됐다. 피해를 입은 3개 통신사 기지국 646국소 가운데 95%인 613국소가, 장애를 일으킨 인터넷 1351회선 중에선 91%인 1224회선이 복구 완료됐다.

지난 4일 발생한 강원 인제 산불은 46시간 만에 큰 불길이 잡혔다. 이에 따라 강원도 고성에서 발생한 산불은 고성, 속초에 이어 강릉·동해, 인제까지 주불 진화가 완료됐다. 인제군은 현장 잔불정리를 완료했고 뒷불감시를 실시중이다.

한편 정부는 정부는 이날 오전 10시 중대본부장인 진영 행안부 장관 주재로 수습상황 점검회의를 갖는다. 중대본 관계자는 "지자체를 통한 산불 피해 조사와 이재민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소방청은 전날 오후 6시30분 기준 소방대응 단계 발령을 해제했다. 현재 휴업 학교는 52개교, 시설피해는 7개교다.

전국 각지에서 피해 지역 복구와 이재민의 생계안정을 위한 도움의 손길이 모아지고 있다. 전날 기준 47억3000만원의 기부금과 기부물품이 모집됐다.

지자체와 적십자사 등은 관계기관 합동으로 이재민에게 긴급구호물자와 생필품을 지원하고 있다. 구호세트 1362개, 구호키트 1100개, 임시주거시설 칸막이 213개, 이불·침낭 1596개, 담요 2635개, 생필품·식료품 11만4023명분 등이다. 급식차도 2대 운영 중이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