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황세운 자본연 위원 “주주권 행사 통한 경영진 교체, 긍정적 변화”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 후 첫 경영진 교체 사례
‘사회적 물의’ 오너리스크, 주주가 직접 해소
“의사 결정 과정 투명성 유지가 관건” 전망

  • 기사입력 : 2019년03월27일 11:15
  • 최종수정 : 2019년03월27일 11: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주주총회에서 그룹 핵심 계열사인 대한항공 경영권을 상실한 가운데 이번 결정이 한국 자본시장 변화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사진=뉴스핌DB]

황세윤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27일 뉴스핌과의 통화에서 “조양호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재선임 실패는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 이후 경영진 교체가 일어난 첫번째 케이스”라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오너에 대해 주주들이 책임을 물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앞서 대한항공은 이날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제57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안을 비롯한 4개 의안을 표결에 부쳤다.

이 가운데 조 회장 연임안은 찬성 64.1%, 반대 35.9%로 부결됐다. 대한항공 정관에 따르면 의안 통과를 위해선 주총에 참석한 주주의 3분의 2인 66.6% 이상의 동의가 필요하다. 조 회장은 2.5%가 부족해 지난 1999년 이후 20년 만에 대한항공 최고경영자(CEO)에서 물러나게 됐다.

여기에는 국민연금의 반대가 결정적이었다. 전날 국민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는 조 회장에 대해 기업가치 훼손 내지 주주권 침해 이력이 있다며 연임에 반대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연금은 대한항공 지분 11.56%를 보유한 2대주주다. 

황 연구위원은 “주주권 행사를 통해 오너리스크를 해소함으로써 기업의 지속가능성과 실적개선 가능성을 높였다”며 “의결권 행사 방향을 사전에 공개하면서 객관성도 충분히 확보한 셈”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민연금 등 주요 연기금의 의결권 행사에 대해선 투명성 보장이 향후 중요한 과제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황세운 연구위원은 “연기금의 의결권 행사가 시장의 신뢰를 받기 위해선 의사 결정 과정의 투명성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이라며 “지금처럼 외부 전문가 그룹을 통해 결정하는 것이 대표적 사례”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가 일부 영향력을 행사하는 만큼 독립성 논란도 꾸준히 제기될 수 밖에 없다”며 “시장의 우려를 해소할 수 있도록 객관적이고 투명한 의사 결정 과정을 유지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