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2보] 출석 주주 35.9%, 조양호 회장 '연임 반대'

대한항공 정관상 이사 선임, 출석 주주 2/ 3 이상 동의 필요

  • 기사입력 : 2019년03월27일 10:13
  • 최종수정 : 2019년03월27일 11: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수진 기자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에 실패했다. 이로써 조 회장은 지난 1999년 4월 아버지 고 조중훈 회장에 이어 20년간 맡아오던 대한항공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사진=뉴스핌DB]

대한항공은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빌딩에서 '대한항공 제57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안을 올렸다. 하지만, 주주들의 반대에 부딪혀 통과되지 못했다.

이날 주총에는 위임장 제출 등을 포함, 전체 주주의 73.84%(7004만 946주)가 출석해 보통 결의사항 뿐 아니라 특별 결의사항까지 처리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 대한항공의 전체 주식 수는 9484만4611주다.

그 중 조 회장의 연임안에 대해 64.1%(4489만1614주)가 찬성표를 던졌고 35.9%(2514만9332주)가 반대표를 던졌다. 이에 따라 정관상 의결 정족수인 3분의 2를 충족하지 못해 조 회장의 연임안은 부결됐다. 대한항공 정관상 이사 선임은 주총 출석 주주 3분의 2 이상의 동의가 필요한 특별결의 사안이다.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