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이부진 사장 프로포폴 투약 의혹..해당 병원 장부 조작 정황

  • 기사입력 : 2019년03월26일 07:56
  • 최종수정 : 2019년03월26일 07: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투약 의혹과 관련 서울 강남구 청담동 H성형외과가 마약류 관리대장을 조작했다는 정황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탐사보도매체 뉴스타파는 지난 25일 사건 제보자 A씨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해 분석한 결과 병원 직원들의 단체 대화방에서 마약류 관리대장을 조작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서울 청담동 H성형외과 [사진=황선중 기자]

보도에 따르면 단체 대화방에는 지난 2016년 4월 14일 "수량이 맞지 않는다", "장부 관리 못 해" 등의 대화를 나눴다. 맞추기가 불가능할 정도로 프로포폴 장부 관리에 문제가 생겼다는 의미로 보인다고 해당매체는 분석했다. 

이 매체는 이 사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에게 내성이 생겨 약물이 과도하게 투약됐다는 듯한 대화도 발견됐다고 전했다.

서울지방 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추후 제보자의 휴대전화를 제출받아 포렌식 작업을 거친 뒤 이미지 파일 내용과 동일한지 따져볼 예정이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