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이부진 프로포폴 투약 의혹’ 병원장 입건...제보자 조사

警, 압수수색 자료 분석 뒤 관련자 불러 조사할 계획

  • 기사입력 : 2019년03월24일 15:29
  • 최종수정 : 2019년03월24일 1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이 제기된 성형외과 원장이 의료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또 제보자인 전직 간호조무사에 대한 조사도 끝마쳤다.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H성형외과 [사진=황선중 기자]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성형외과 원장 A씨를 22일 의료법 및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21일부터 병원 현장조사를 벌이며 병원 측에 관련 자료 임의 제출을 요구했다. 그러나 병원이 이를 거부하자 영장을 발부 받아 23일 오후 6시30분경부터 24일 오전 3시경까지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병원 진료기록부와 마약류 관리 대장 등을 압수했으며, 병원 컴퓨터에 남겨진 관련 자료를 포렌식 작업을 통해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경찰은 이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제기한 해당 성형외과 전직 간호조무사 B씨에 대한 조사도 끝마쳤다.

경찰은 압수물을 분석한 뒤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