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산업부, 감사원에 '포항 지열발전 사업' 감사 청구

산업부 내 '포항 지열발전 조사지원단' 운영

  • 기사입력 : 2019년03월25일 14:24
  • 최종수정 : 2019년03월25일 14: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가 포항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사업의 진행과정과 부지 선정과정의 적정성 등을 조사하기 위해 25일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지난 2017년 11월 포항 강진이후 1년 4개월 동안 빈 아파트로 방치됐던 포항시 북구 환호동 대동빌라 [사진=포항시]

지난 20일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이 '지열발전 사업이 포항지진을 촉발했다'는 내용의 연구결과를 발표한 후, 산업부는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의 진행과정 등을 자체적으로 조사해왔다.

그러나 산업부는 보다 엄정한 진상조사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이에 따라 이미 청구돼 있는 국민감사와는 별도로,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의 진행과정 전반에 대해 조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산업부는 감사원의 감사를 지원하는 한편, 지열발전 기술개발 사업 중단 및 현장 원상복구, 포항시민과의 소통 등을 지원하기 위해 산업부 내 '포항 지열발전 조사지원단'을 운영할 계획이다.

조사지원단은 국장급 지원단장을 포함해 2팀으로 구성되며 총 7명이 포함된다.

산업부는 "앞으로 진행될 감사원 감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며, 추가적인 의혹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항 지열발전소는 포항 흥해읍 남송리에 건설 중이던 국내 첫 지열발전소로 2012년 말 시추에 들어갔다. 그러나 2017년 11월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이 지열발전소에 의한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이후 공사가 중단됐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