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응급의료체계 선진화"…'응급의료체계 개선 협의체' 출범

  • 기사입력 : 2019년03월20일 14:00
  • 최종수정 : 2019년03월20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고(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 사망을 계기로 드러났던 응급의료체계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한 민·관 합동 '응급의료체계 개선 협의체'가 출범한다.

'2018~2022년 응급의료 기본계획' [이미지=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은 20일 '응급의료체계 개선 협의체'가 출범한다고 발표했다.

협의체 공동 위원장은 강도태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 원장이 맡는다. 이외에 응급의료 정책 입안자, 민간 전문가, 환자단체 대표 등 총 12명의 위원이 참여한다.

이번 협의체는 지난해 12월에 발표한 '2018~2022년 응급의료 기본계획'에 담긴 정책 방향을 토대로 주요 논의 과제를 도출한 후 이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연내 마련할 예정이다. 또 협의체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현장이송단계 △병원단계 △응급의료기반 등으로 실무 분과(작업반)를 운영해 체계적이고 심도 있게 논의를 진행한다.

현장이송분과는 지역 단위에서 중증응급환자를 신속하게 최적 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 이송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병원분과는 대형병원 응급실이 중증환자 진료에 집중하고 중소병원 응급실은 경증환자 진료에 집중하는 등 응급의료기관 종별 역할 분담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기반분과는 지역 간 응급의료 격차 해소 및 지역 중심의 응급의료체계 구축, 응급의료 정책지원조직으로서 중앙응급의료센터의 역량 강화 방안 등을 다루게 된다.

응급의료체계 개선 협의체 사무국은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에 들어선다. 사무국은 협의체 운영 전반을 지원하고, 협의체에서 논의된 주요 결과를 중앙응급의료위원회에 안건으로 상정할 방침이다.

윤태호 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이번 협의체 운영을 통해 고(故) 윤한덕 센터장이 응급의료체계 개선을 위해 생전에 고민했던 뜻을 담아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실효성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