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자동시스템 확대한 보잉의 MCAS, 2건 사고의 원인으로 주목

  • 기사입력 : 2019년03월15일 03:53
  • 최종수정 : 2019년03월15일 07: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이륙 직후 고도 불안정 속에 수직 추락, 완파한 두 건의 보잉 항공기 참사의 공통 분모로 지목된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가 뜨거운 감자다.

일반인들에게 지극히 생소한 MCAS는 보잉이 2017년 선보인 737 맥스8 기종에 장착한 새로운 시스템으로,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에 이어 최근 에티오피아 사고 역시 이 시스템의 오작동으로 발생했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상황이다.

탑승자 157명 전원의 생명을 앗아간 에티오피아항공 사고 현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도마 위에 오른 MCAS의 정체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먼저 보잉의 737 맥스8과 이전 모델인 737NG(넥스트 제너레이션)의 차이점을 짚어볼 필요가 있다.

2011년 한층 업그레이드 된 맥스8의 개발 계획을 처음 공개한 보잉은 연비 효율성을 대폭 높이는 한편 기존의 항공기보다 높은 고도의 비행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14일(현지시각) 미국 CBS뉴스와 블룸버그에 따르면 보잉 737의 새 버전에 해당하는 맥스8은 이전 모델에 비해 엔진의 크기가 더 크고 무겁게 제작됐다.

아울러 맥스8의 경우 종전 모델에 비해 항공기 운항에 자동화 시스템의 역할이 크게 확대된 제품이라는 평가다.

보잉이 제시한 기능을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엔진을 크게 제작하는 한편 항공기 내 엔진의 위치 역시 달라져야 하는데 이 때문에 항공기 전체의 무게 중심이 기존의 모델에 비해 앞쪽으로 쏠릴 수밖에 없고, 기체의 실속 리스크도 그만큼 높아진다.

이 같은 위험에 대한 안전 장치로 보잉이 새롭게 개발한 시스템이 바로 MCAS다. 맥스8에는 기류에 대한 항공기의 받음각(AoA)을 자동으로 계산하는 센서가 장착됐다.

받음각은 항공기의 안전한 이륙과 고도 유지에 결정적인 변수로, 너무 낮거나 없을 경우 비행기가 뜰 수 없는 반면 지나치게 클 경우 오히려 양력을 잃고 실속할 위험이 발생한다.

보잉의 MCAS는 받음각을 읽어내는 센서의 신호에 반응, 각도가 지나치게 클 경우 항공기의 머리가 아래로 향하도록 기능한다.

인도네시아 라이언 항공의 추락 사고에 대한 조사가 아직 진행중이고, 에티오피아 항공의 사고에 대한 조사는 이제 시작 단계인 만큼 원인을 단정짓기는 어렵지만 두 건의 참사 모두 MCAS의 오작동에서 비롯됐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MCAS가 센서의 받음각 크기를 실제보다 크게 인식해 맥스8의 고도 불안정과 함께 추락을 일으킨 것으로 판단된다는 얘기다.

이전 모델과 시스템이 달라졌지만 조종사들의 모의 비행 훈련이 미흡했고, 이 때문에 사고의 위험이 한층 높아졌다는 지적도 나왔다.

맥스8 출시에 본격 나서면서 보잉이 앞세웠던 제품의 강점 가운데 하나가 조종사의 훈련이 따로 필요하지 않다는 점이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당시 미 연방항공청(FAA) 역시 맥스8이 기존의 모델과 큰 차이가 없다며 보잉의 손을 들어줬다.

한편 이날 FAA는 두 건의 사고에 유사한 점이 위성 이미지를 통해 확인됐다고 발표, MCAS 오작동 가능성에 한층 무게가 실린 상황이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