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추락 위기의 보잉, 월가 옵션 트레이더 ‘주가 뜬다’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19년03월15일 03:50
  • 최종수정 : 2019년03월15일 03: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인도네시아에 이어 에티오피아에서 발생한 참사로 추락 위기에 몰린 보잉에 월가의 트레이더들이 역발상 전략에 나서 주목된다.

아시아와 유럽에 이어 미국과 중남미까지 주요국들이 일제히 보잉 737 맥스8의 운항 중단을 결정했지만 월가는 가라앉은 보잉 주가가 이륙할 가능성에 적극 베팅하고 나선 것.

월가 [사진=로이터 뉴스핌]

14일(현지시각) 시장 조사 업체 트레이드 알러트에 따르면 보잉 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콜옵션 매수 열기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맥스8 추락 이후 관련 콜옵션 거래 규모가 2년래 최고치로 급증한 것.

콜옵션은 기초자산의 가격이 특정 시점까지 상승할 때 차익을 올릴 수 있는 구조의 파생상품이다. 지난 주말 에티오피아 항공의 참사 이후 보잉이 두 자릿수의 주가 급락과 함께 270억달러의 시가총액이 증발했지만 월가는 반전을 점치고 있다는 얘기다.

특히 행사 가격 400~410달러의 콜옵션 거래에 트레이더들의 베팅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지난 13일 377.14달러의 종가에 거래를 마친 보잉 주가가 9% 가량 반등할 것으로 트레이더들이 예상하는 셈이다.

일부 트레이더들은 보잉 주가 하락 시 차익을 올리는 구조의 풋옵션을 매도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주가 급등락에 대한 헤지 전략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시장 전문가들은 보잉 사태가 단기적인 사건으로 일단락될 것이라는 판단이 깔린 움직임이라고 설명했다.

또 일부 트레이더들은 보유하고 있던 보잉 주식을 매도한 뒤 옵션 거래로 발을 옮긴 것으로 파악된다. 손실 리스크 헤지와 함께 주가 반등 시 수익 창출 기회를 얻으려는 움직임이라는 진단이다.

TD아메리트레이드의 JJ 키넌 전략가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항공기 추락 사고에 따른 주가 충격이 단기적인 악재로 종료될 것이라는 의견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고 전했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도 보고서를 내고 보잉이 두 건의 사고에 따른 타격을 단시일 안에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737 맥스8을 구매한 항공사들이 매출 손실과 그 밖에 비용에 대한 보상을 요구하고 나설 경우 보잉의 수익성에 커다란 흠집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보잉이 지난 2017년 맥스8 기종을 처음 선보인 이후 주요국 항공사들의 주문이 6000억달러에 이른 것으로 파악됐다.

주요 외신들은 베트남의 비엣젯을 필두로 항공사들 사이에 주문 취소가 늘어날 경우 보잉이 작지 않은 타격을 입을 것으로 경고하고 있다.

한편 이날 장중 보잉 주가는 장 후반 1% 이내로 하락, 전날 3일만에 상승 반전한 뒤 내림세로 꺾였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