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매체 "완전한 비핵화, 우리의 확고한 입장"…북미협상 의지 피력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 "생산적 대화 계속 이어가기로"
3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불씨.."미국 협상단 계속해서 노력"

  • 기사입력 : 2019년03월12일 11:02
  • 최종수정 : 2019년03월12일 11: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북한 동창리 미사일 기지 재건 의혹이 커져가는 가운데 북한 대외선전매체가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강조하고 나섰다.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제기되는 각종 핵 활동 의혹을 간접적으로 부인하고 북미 대화·협상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12일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완전한 비핵화에로 나가려는것은 우리의 확고한 입장'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싱가포르 북미 공동성명에서 천명한대로 두 나라사이의 새로운 관계를 수립하고 조선반도에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완전한 비핵화에로 나가려는것은 우리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만찬 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찬 중 웃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하노이 회담에 대해 호평하며 3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향후 협상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매체는 "조·미최고수뇌분들은 두번째로 되는 하노이에서의 상봉이 서로에 대한 존중과 신뢰를 더욱 두터이하고 두 나라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도약시킬수 있는 중요한 계기로 되였다고 평가했다"고 밝혔다.

매체는 이어 "조·미최고수뇌분들은 조선반도비핵화와 조·미관계의 획기적발전을 위하여 앞으로도 긴밀히 연계해나가며 하노이수뇌회담에서 논의된 문제해결을 위한 생산적인 대화들을 계속 이어나가기로 하시었다"고 했다.

한편 이날 미국측도 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하며 북미 대화의지를 내비쳤다. 안드레아 톰슨 미 국무부 군축·국제안보담당 차관은 11일(현지시간)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정해진 날짜는 없지만 미국 협상단이 이를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과) 대화할 여지가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도 강조했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