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인터뷰] SCM생명과학 "줄기세포치료제 임상 시작…연내 상장 계획"

이병건 SCM생명과학 대표 "줄기세포가 게임체인저 될 것"
고순도 줄기세포 분리기술 확보,공동연구·美기업 인수 등 활발

  • 기사입력 : 2019년03월06일 16:28
  • 최종수정 : 2019년03월06일 16: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바이오 벤처기업 SCM생명과학이 최근 미국 바이오 업체를 인수하고, 미국 유타대학과 공동연구를 하는 등 사업 보폭을 넓히고 있다. 이달부터는 이식편대숙주질환(GVHD) 치료제 임상 2상을 시작하고, 연내 상장에 도전할 계획이다.

이병건 SCM생명과학 대표 [사진=김근희 뉴스핌 기자]

이병건 SCM생명과학 대표는 최근 서울 삼성동 SCM생명과학 사업개발 파트 사무실에서 뉴스핌과 만나 "올해는 임상시험과 인수한 미국 회사 경영 등에 집중할 것"이라며 "연내 상장을 해 연구·개발(R&D) 자금 등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 고순도 줄기세포 분리기술로 차별화

이 대표는 GC녹십자 사장, 종근당 부회장 등을 지낸 손꼽히는 제약·바이오 전문가다. 국내 대형 제약사를 이끌던 그가 지난해 5월 SCM생명과학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 대표는 "재생의료 영역에 관심이 있었다"며 "특히 SCM생명과학은 높은 순도의 줄기세포를 분리할 수 있는 독자적인 기술이 있어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SCM생명과학은 현재 송순옥 부사장이 2014년 설립한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 전문 회사다. 설립된 지는 약 5년밖에 되지 않았지만, 기술과 인력은 탄탄하다. 실제 관련 연구는 10년 이상 이어져서다.

2002년 송 부사장은 인하대 의대 교수로 일하면서 줄기세포 연구를 시작했고, 한진그룹은 그의 기술을 기반으로 2008년 계열사 호미오세라피를 설립했다. 한진그룹이 2014년 사업 재편의 일환으로 회사를 정리하면서, 회사는 SCM생명과학으로 새롭게 출발했다.

특히 이 대표가 SCM생명과학의 강점으로 꼽는 것은 '층분리배양법'이다. 이 기술은 치료제에 사용하는 줄기세포를 추출할 때 불순물 없이 순도가 높은 줄기세포를 추출하는 기술이다. 기존 업체들은 줄기세포를 골수, 제대혈, 지방 등에서 추출할 때 '농도구배원심분리법'을 사용하는데 이 과정에서 다른 세포와 뒤엉켜 순도가 떨어진다는 한계가 있다.

이 대표는 "순도가 높은 줄기세포치료제는 불순물이 없어 효능이 높다"며 "적은 양으로도 치료제를 만들 수 있어 효능은 높고 가격은 상대적으로 낮은 치료제 개발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국내, 미국, 유럽, 일본, 중국 등에서 관련 특허를 확보했다.

◆ 질환별로 줄기세포주 차별화… 면역질환 집중

SCM생명과학은 분리 기술뿐 아니라 치료제 개발 전략에도 차별화를 꾀했다. 회사는 질환별로 다른 줄기세포주를 사용해 치료제를 만든다. 층분리배양으로 추출한 여러 세포군 중 효능 마커를 이용해 각 질환별로 효과가 좋은 세포군을 찾아내는 것이다. 기존 줄기세포 치료제들의 경우 질환이 달라도 모두 같은 줄기세포주를 사용했다.

이 대표는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에서 줄기세포치료제 허가를 망설이는 이유 중 하나는 질병에 따라 세포군이 특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질환별로 줄기세포주를 차별화해서 사용하면 치료 효능도 높다"고 설명했다.

SCM생명과학은 치료제 적응 질환도 면역질환으로 특화했다. 회사는 현재 이식편대숙주질환(GVHD), 급성췌장염, 아토피 피부염, 간경변 치료제 등을 개발하고 있다.

이미 송 부사장의 응급 임상을 통해 이식편대숙주질환과 아토피 피부염 등의 치료 효과는 어느 정도 입증된 상태다.

앞서 송 부사장은 2007년 인하대병원에서 줄기세포 치료제를 활용해 이식편대숙주질환 환자 2명을 치료한 바 있다. 이식편대숙주질환은 골수이식 후 면역반응으로 인해 생기는 질병이다. 두 환자 모두 일정 기간을 두고 줄기세포 치료제를 두 번 투여했다. 첫 환자는 4주 만에, 두 번째 환자는 3주 만에 증상이 호전돼 퇴원했다.

◆ 이식편대숙주질환 임상 시작…공동연구 등 강화

SCM생명과학은 이달부터 이식편대숙주질환 국내 임상 2상을 시작할 계획이다. 2021년께 조건부 판매 허가를 받아 출시하는 게 목표다. 이식편대숙주질환의 경우 스테로이드 외에 별다른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다.

오는 4월에는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7개 병원에서 급성 췌장염 치료제 임상 1·2상 첫 환자 투여를 할 예정이다. 3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유효성과 안정성을 평가한다. 급성 췌장염은 아직 전 세계적으로 치료제가 없는 질병인 만큼, 회사는 2020년 임상 2상 조건부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아토피 피부염 임상시험은 오는 7~8월 호주에서 시작한다. 간경변 치료제는 처음부터 시장 규모가 큰 중국 시장을 노리고 개발할 계획이다. 회사는 이를 위해 중국 파트너를 찾고, 중국에서 전임상을 할 방침이다.

R&D를 강화하기 위한 전략도 착실히 이행 중이다. 이 대표는 SCM생명과학에 취임한 후 투자 유치에 힘쓰며, R&D 자금을 확보했다. 지난해 이 대표가 취임한 후 회사는 벤처캐피털(VC), 말레이시아 제약사 등으로부터 총 441억원을 투자 유치했다.

국내 바이오기업인 제넥신과 손을 잡고 미국 바이오텍 회사인 아르고스 테라퓨틱스를 125억원에 인수하기도 했다. 아르고스 인수를 통해 확보한 미국 내 우수 의약품 제조 품질관리기준(cGMP) 설비 등을 세포 치료제 생산시설로 사용할 예정이다.

또 회사는 미국 바이오 기업 얼리얼 바이오텍, 미국 유타대학교, 국내 바이오 벤처 툴젠 등과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 유도만능줄기세포(iPSC), 조직공학, 유전자 조작 등을 적용해 차세대 줄기세포와 치료제를 만들기 위해서다.

이 대표는 "줄기세포 치료제는 차세대 기술로서 아직 다국적 제약사들이 선점하지 않은 분야"라며 "줄기세포 치료제에 대한 지원 등이 뒷받침된다면 한국 줄기세포 치료제가 세계 시장에서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