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제넥신-SCM생명과학 컨소시엄, 美 바이오 기업 인수

  • 기사입력 : 2019년02월13일 11:03
  • 최종수정 : 2019년02월13일 1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제넥신과 SCM생명과학은 미국 바이오텍 회사인 아르고스 테라퓨틱스(Argos Therapeutics·이하 아르고스)를 125억원에 인수했다고 13일 발표했다.

두 회사는 아르고스의 세포치료제 생산시설과 연구원, 지적재산권 등 주요 자산을 경매를 통해 인수했다. 새로 인수한 회사의 이름은 코이뮨(CoImmune)으로, 미국 내 독립법인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아르고스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 더럼에 있는 기업으로 개인맞춤형 항암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약 1858㎡규모의 우수 의약품 제조 품질관리기준(cGMP) 설비 등을 보유하고 있다.

아르고스는 앞서 수지상세포 기반 맞춤형 암 치료 백신을 개발하고 미국, 유럽, 이스라엘에서 약 460여명의 신장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임상 3상을 진행하였으나, 최종적으로 대조군 대비 통계적 유효성 입증에는 이르지 못하고 마친 바 있다.

제넥신 관계자는 "아르고스는 대규모로 암 환자 대상 임상 3상을 진행한 경험이 있고, cGMP 설비 또한 갖추고 있다"며 "아르고스의 수지상세포 암 치료백신이 제넥신이 개발하고 있는 GX-I7과 함께 투여할 때 시너지를 발휘해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병건 SCM생명과학 대표는 "이번 아르고스의 인수를 통해 미국 내 cGMP 세포치료제 생산시설을 확보한 만큼 SCM생명과학의 원천기술인 층분리 배양법을 이용한 고순도 줄기세포치료제를 미국에서 생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제넥신과 SCM생명과학은 코이뮨의 미래 경영전략을 함께 수립하고, 기존 아르고스 연구진들과 새로운 적응증에 대한 협의를 통해 임상 2상을 빠른 시간 안에 진행할 계획이다. 또 적절한 시기에 유능한 연구자들을 보충, 개인 맞춤형 치료제를 개발하는 회사로 빠르게 정상화 시키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제넥신 CI(위)와 SCM생명과학 CI [이미지=각 사]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