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성영철 제넥신 회장, 가톨릭중앙의료원에 연구기금 100억 기부

  • 기사입력 : 2018년12월11일 10:19
  • 최종수정 : 2018년12월11일 10: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가톨릭중앙의료원은 성영철 제넥신 회장이자 포스텍 교수가 의생명산업연구원 인프라 구축을 위한 지원금 100억원을 기부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는 개인이 가톨릭중앙의료원에 기부한 것 중 최대 규모다.

지난 10일 서울 명동 천주교 서울대교구청에서 성영철 제넥신 회장(아랫줄 가운데 왼쪽)이 가톨릭중앙의료원에 연구기금을 위한 100억원을 기부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가톨릭중앙의료원]

가톨릭중앙의료원은 전날 오전 서울 명동 천주교 서울대교구청에서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성 회장, 학교법인 가톨릭학원 이사장 염수정 추기경(천주교 서울대교구장), 학교법인 가톨릭학원 상임이사 손희송 주교, 문정일 가톨릭중앙의료원장, 전신수 가톨릭중앙의료원 의생명산업연구원장, 김세웅 가톨릭중앙의료원 후원회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가톨릭중앙의료원에 따르면 성 회장은 올 11월 초 의생명산업연구원장인 전신수 교수에게 기부 의사를 알려왔다. 가톨릭중앙의료원은 한 달 여의 준비를 통해 이 기부금을 '가톨릭 세이빙 라이프(Saving Life) 연구기금'으로 명명하고 이날 전달식을 열었다.

성 회장은 2005년 국내 대학 간 최초의 공동부설연구기관인 포스텍-가톨릭대 의생명공학연구원(이하 '포-가 연구원')의 초대원장을 역임하며 가톨릭중앙의료원과 인연을 맺어왔다.

성 회장은 "'포-가 연구원'에서 가톨릭중앙의료원 연구진과 함께 연구하며 타 기관과 차별화된 '생명존중 영성'에 입각한 연구 활동에 크게 감동받아 기부를 하게 됐다"며 "연구 활동과 기부를 통해 가톨릭중앙의료원이 펼치고 있는 생명존중 사업에 함께할 수 있어서 매우 기쁘고, 생명을 존중하는 세계적인 첨단의료를 실현하는 데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