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시황

[외환] 1123원대 레인지 장세...달러/원 환율 약보합 마감

무역협상 관망모드에 위안화 연동
1120원대 초반 지속적 결제수요 유입… 달러/원 하단 지지

  • 기사입력 : 2019년02월12일 16:11
  • 최종수정 : 2019년02월12일 16: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12일 달러/원 환율은 0.8원 내린 1123.9원에 마감했다. 특별한 방향성이 없는 가운데 레인지 장세가 이어졌다.

이날 달러/원은영국과 유로존 실물 지표 부진에 따른 유로화 약세로 1126원에 상승 출발했다. 그러나 오전 10시 30분 이후 달러/위안 환율이 내리면서 달러/원도 동반 하락했다. 

<자료=코스콤Check>

민경원 우리은행 이코노미스트는 "전반적으로 위안화를 쫓아갔다"며 "장 초반 롱 포지션 스탑성 물량으로 나온 뒤 거의 움직임이 없었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1123원 레벨대에서 횡보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무역협상 관망 모드이다 보니까 주요통화 낙폭 확대로 인해서 달러가 올랐음에도 원화나 위안화는 유난히 제한적으로 반영됐다"고 부연했다.

이벤트 자체는 달러/원 하락 재료이나 1120원대 초반 지속적인 결제 수요로 수급상으론 위쪽이라는 평가다.

시중은행의 외환 딜러는 "전반적으로 거래가 없는 상황에서 수급장이었다"며 "리스크온 분위기나 네고 물량으로 봐서는 방향은 아래쪽인데 1120원대 초반에서의 공격적인 결제 수요로 지지되는 상황"이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1130원대에서 계속적으로 막혔기 때문에 고점을 봤다고 보여진다"고 덧붙였다.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