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靑·기업인 대화] 서정진 "외국 기업들, 한국을 바이오 전진기지로 본다"

  • 기사입력 : 2019년01월15일 18:34
  • 최종수정 : 2019년01월15일 18: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제약·바이오 산업의 성장 가능성에 대해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 대기업.중견기업 간담회 [사진=청와대]

서 회장은 이날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2019 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했다. 행사 이후 문 대통령은 서 회장을 비롯한 일부 기업인들과 함께 25분 가량 경내를 산책했다.

박용만 대한상의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방준혁 넷마블 의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장 등이 함께 했다.

서 회장은 산책을 하던 중 문 대통령에게 "건강관리를 어떻게 하십니까?"라고 물으며 운을 뗏다. 문 대통령은 "못하는 거죠. 그냥 포기한 거죠"라고 답했다.

서 회장은 "대통령 건강을 위해서라면 저희가 계속 약을 대드릴 수 있다"며 "그러나 가장 좋은 수면제는 졸릴 때까지 일하는 겁니다"라고 농담을 했다.

분위기가 풀리자 서 회장은 제약·바이오 산업의 중요성을 피력했다. 그는 "세계 바이오 시장이 1500조원인데 이 가운데 한국이 10조원 정도 밖에 못한다"며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 등이 같이 하면 몇백조는 가져올 수 있다"고 자신했다.

또 "외국 기업들은 한국을 바이오 산업의 전진기지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문 대통령은 "우리 이공계 학생들 가운데 우수한 인재가 모두 의대, 약대로 몰려가는데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는데 이제는 바이오, 의약산업 분야의 훌륭한 자원이 될 수 있겠다"고 말했다.

서 회장은 "헬스케어 산업이 가장 큰 산업"이라며 "일본은 1년 예산의 30%를 이 분야에 쓴다"고 했다. 이어 "외국 기업이 한국과 같이 일을 하려고 하는 것은 일하는 스타일 때문"이라며 "대통령께서 주 52시간 정책을 해도 우리 연구원들은 짐을 싸들고 집에 가서 일한다. 그리고 양심고백을 안 하죠"라고 농담 섞인 말을 했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