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부평공단 찾은 홍남기 부총리 "수출 7000억달러 달성 노력"

중견 제조업체 방문…4차 소통라운드 테이블 진행
홍남기 "217조 수출지원…플랜트·해외 M&A 지원"
업계 "중견기업 투자세액공제 한시적 추진해 달라"

  • 기사입력 : 2019년01월03일 11:19
  • 최종수정 : 2019년01월03일 11: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인천 부평공단을 찾아 "대외여건이 녹록지 않지만 수출 7000억달러 달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오전 인천 부평구에 위치한 절삭공구 전문업체 '와이지-원'을 방문해 로봇·기계 및 디스플레이 분야 중소·중견 수출기업과 현장소통라운드 테이블을 진행했다. 이번 간담회는 올해 수출여건이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해 정책에 반영하고자 이뤄졌다.

와이지-원은 드릴용 공구 분야에서 세계1위를 차지하는 중견기업으로, 현재 전세계 75개사에 수출하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및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월 20일 중소기업진흥재단을 방문해 소상공인들과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자료=기획재정부]

우선 홍남기 부총리는 모두발언에서 "아시다시피 올해 경제여건이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우리 경제 성장을 견인하는 수출여건이 썩 좋지만은 않다"고 운을 뗐다.

그러나 홍남기 부총리는 "그러나 작년에는 1인당 GDP를 3만달러를 달성해 3050클럽(인구5천만·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에 전세계 일곱 번째로 가입했으며, 수출도 처음으로 6000억달러를 넘었다"며 "여건상 어렵겠지만 7000억불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라며 긍정적인 평가도 덧붙였다.

이를 위해 그는 "정부는 나름대로 수출 관련해서 여러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며 "수출 금융지원도 12조원 정도 늘려서 약 217조원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제조업 품목에 대한 수출이 그동안 주력품목에 대한 지원 위주였지만 플랜트나 건설분야 등의 해외진출도 중요하다고 판단해 금년도 6조원 규모의 금융지원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홍남기 부총리는 또 "기업의 새로운 시장 진출을 위해 해외 M&A 등 생산기지를 만들기 위한 지원도 마련했다"며 "관련 기업이 유용하게 쓸 수 있는 수단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홍남기 부총리는 "수출이 일부 국가에 집중돼 있는데, 정부가 신북방·신남방정책 펼쳐 다른 지역으로 수출 확대되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7000억불 달성을 위해 가는 첫 발걸음으로 현장에 계신 우리 사장님들께서 귀한 말씀 주시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업체들은 중소기업에 제공되는 혜택을 한시적으로라도 중견기업에 적용해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설계기술에 대한 국가 핵심기술 지정으로 오히려 기업들의 수출길이 막힌다는 지적도 있었다.

송호근 와이지-원 대표는 "저희가 7개 공장을 보유하고 있는데 부평쪽에 크게 사서 지으려고 했더니 매출이 1000억이 넘으면 못짓는다더라"며 "(그래서) 충주공장에 420명 가있는데 그런데도 100명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견기업들이 투자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주면 좋겠다"며 "법인세법상 수도권 과밀화 억제하려고 수도권 투자에 대한 세액공제를 방지하고 있는데, 우리가 투자하면 세액공제를 한시적으로 올해까지라도 해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중소기업일 때는 세제상 혜택 있다가 중견기업이 되는 순간 졸업해서 (혜택상의) 애로가 많다"며 "중견기업 되면서 중소기업 혜택이 줄어드는 부분 짚어보겠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충주공장에 100명 정도 필요한데 충원 안되는 상황은 안타깝다"며 "광주형일자리처럼 지방에 공장 만들어서 인력 창출할 때 기업만 부담하는게 아니라 노사는 물론 지자체와 중앙정부가 같이 지원하는 식의 일반 모델을 올해 설정해서 전국 몇군데 시범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규 동아엘텍 대표는 "정부가 국가 핵심기술의 추가지정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고있는데, 장비기기를 핵심기술로 지정하면 인가를 하고 허가받은 다음에 공급하게 돼 굉장히 어려워진다"며 "장비만큼은 추가지정에서 제외시키는 방향 생각해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간담회에 함께 참석한 박태성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은 "핵심기술은 보호하되 기업의 수출에 있어서는 어떤 불이익이 없어야 한다고 본다"며 "충분히 이해관계가 형성되는 상태로 제도 만들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홍남기 부총리는 앞서 1차 현장방문에서는 자동차 부품 중견기업인 '서진켐'을 방문해 자동차산업 전반의 애로사항을 청취했고, 2차 현장방문에서는 소상공인진흥재단을 찾아 자영업자 지원대책을 모색했다. 3차에서는 바이오헬스 전문기업 '큐라켐'을 방문해 바이오산업의 중요성을 역설한 바 있다.

이번 방문에서 홍남기 부총리는 부평 소재 와이지-원 공장을 방문해 현장을 시찰한 뒤, 수출 관련 기업들과 함께 '소통라운드테이블'을 진행해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