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홍남기 부총리 "바이오산업은 30년 먹거리…글로벌기준 척도로 규제 혁파해야"

3차 현장방문 바이오헬스 전문기업 '큐라켐' 방문
"규제는 글로벌기준 척도로 세워놓고 판단해야"
"재정·세제·금융지원 소홀하지 않게 하겠다"

  • 기사입력 : 2018년12월27일 17:14
  • 최종수정 : 2018년12월27일 1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취임 후 세번째 현장방문으로 바이오헬스 중견기업을 방문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바이오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또 정부차원에서 글로벌 기준으로 규제를 혁파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27일 오후 충북 청주 소재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 바이오헬스 전문기업 '큐라켐'을 방문해 3차 소통 라운드테이블을 갖고 "바이오가 30년 정도는 우리나라를 먹여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규제에서는 글로벌 기준을 척도로 세워놓고 판단할 수 있는 마음가짐 가져야 한다"면서 "다른 나라에서 하고 있다면 우리도 못할 바 없다는 마음가짐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제23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12.26 mironj19@newspim.com

큐라켐은 방사성동위원소 표지화합물을 합성하는 연구개발전문기업으로 2009년에 설립됐다. 주로 의약품 연구개발과 제조 판매 등 의학 및 약학 분야의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매출액은 작년 12월 기준으로 39억6658만원이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번 방문에서 "바이오분야는 제가 3년 전 과기정통부 차관 할 때 제일 먼저 한 게 바이오 특위 만들었다"며 남다른 관심을 보였다.

홍남기 부총리는 "특히 바이오헬스 분야가 지금 세계 시장규모가 9조 조금 안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전망이 25년까지 15조 이른다고 하니 매년 1조달러 늘어나, 성장세가 가파르게 올라가는 분야"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바이오분야 역량은 글로벌과 비교하면 아직 경쟁력과 생산성이 취약한 분야"라며 "제가 알기로는 선진국과의 기술격차가 미국과 비교해서 2년에서 5년정도 뒤쳐져 있고 최첨단 의료용 로봇의 경우 미국에 비해 3.7년 뒤쳐져 있다"고 진단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기술격차를 따라잡기 위해 규제혁파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12월 초에 유전자치료 연구범위 확대가 복지부에서 결정돼서 연구범위 확대의 길이 트였다"며 "규제를 확실하게 변화가 있게끔 걷어내는 것이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바이오헬스 산업의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것도 시급하다"며 "선도기술에 의한 개발에서 R&D 지원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해 정부의 지원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바이오산업 육성은 민간이 주체가 되는 것이고 정부는 잘 나가도록 지원하겠다"며 "재정, 세제, 금융 상 지원이 소홀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신숙정 큐라켐 대표는 "의약품시장의 트렌드가 바뀌고 있는 시점에 바이오시장에서 세계 제약사들은 선전하겠다고 각고의 노력을 하고있다"면서도 "우리나라는 규제가 있어 제약사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신 대표는 "총리께서 바이오의약품 시장이 얼마나 중요한지 예전부터 알고 있으니 더욱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새롭게 도약하는 뜻깊은 한해가 되길 바라면서 회사도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홍남기 부총리는 앞서 1차 현장방문에서는 자동차 부품 중견기업인 '서진켐'을 방문해 자동차산업 전반의 애로사항을 청취했고, 2차 현장방문에서는 소상공인진흥재단을 찾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진행하며 자영업자 지원대책을 모색했다.

이번 방문에서 홍남기 부총리는 큐라켐이 운영하는 연구시설 등을 방문한 뒤, 임직원들과 함께 '소통라운드테이블'을 진행해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