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신년사] 홍남기 부총리 "경제 재도약 전기 마련…사회적 대타협 필요"

"경제 활력 제고에 경제 정책 역점"
"정치권·기업·노조·시민단체 협력 위해 결단해야"

  • 기사입력 : 2018년12월31일 15:05
  • 최종수정 : 2018년12월31일 15: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한태희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내년 한국경제 체질 개선과 함께 재도약을 위한 구조개혁 전기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서는 사회적 대타협이 필요한 때라고 홍남기 부총리는 강조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31일 신년사에서 "2019년도가 사회적 대타협 원년이자 경제 활력을 되찾고 우리 경제의 재도약 발판이 마련된 해로 기록되도록 자신감과 희망을 가지고 함께 뛰자"고 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올해 1인당 국민소득이 3만달러에 진입하는 등 경제 성과가 있었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민생은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고 내년 경제 상황 또한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뉴스핌 DB]

홍남기 부총리는 "걱정되는 것은 우리 경제 저력이나 국민 역량에 비해 경제 하려는 심리가 과도하게 위축된 것"이라며 "정부는 경제정책 일차적인 역점을 경제 활력 제고에 두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남기 부총리는 "사회적 안전망 확충을 통한 포용적 성장과 공정한 경제환경 조성도 반드시 진전시키겠다"며 "경제 체질 개선하는 노력과 함께 경제 재도약을 위한 구조개혁 전기도 마련하겠다"고 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와 같은 목표를 달성하려면 국민도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규제혁신과 산업구조 개편, 노동시장 개혁 등 해묵은 과제를 해결하려면 사회적 대타협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지금 필요한 것은 사회적 대타협과 실천"이라며 "낡은 규제와 취약한 사회안전망을 동시에 해결하는 '통합적 논의와 합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남기 부총리는 "정치권과 기업, 노조, 시민단체 모두 위기감과 절박함을 가지고 상생협력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정부부터 진정성 있는 대안을 내놓고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끝으로 홍 부총리는 "우리에게 주어진 도전과 과제들이 결코 쉬운 것이 없지만 담대한 결단을 통해 사회적 대타협을 이룬다면 현재는 물론 미래 세대 일라지를 만들고 경제 재도약을 이루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