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EPL] ‘손흥민 휴식’ 토트넘, 맨시티에 0대1패... 독일2부 이청용은 도움3개

  • 기사입력 : 2018년10월30일 06:57
  • 최종수정 : 2018년10월30일 06: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토트넘이 맨시티의 벽을 넘지 못했다.

손흥민(26)의 소속팀 토트넘은 30일(한국시간)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에서 맨시티에 0대1로 패했다.

승점3점을 획득한 맨시티는 개막후 리그 10경기 무패(8승 2무)와 함께 리버풀(승점26)을 골득실차로 제치고 프리미어리그 1위에 복귀했다.토트넘은 승점21로 리그 5위를 유지했다.

맨시티는 리그 1위에 복귀했다. [사진= 프리미어리그]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최전방공격수 해리 케인과 함께 루카스 모우라, 에릭 라멜라, 무사 시소코를 공격 2선으로 선발 출격시켰다. 손흥민은 교체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휴식, 2경기째 충전의 시간을 가졌다.

아구에로, 스털링, 마레즈가 스리톱으로 포진한 맨시티는 전반6분만에 골을 성공시켰다. 왼쪽 측면을 돌파한 스털링이 마레즈에게 공을 건넸고 그는 요리스가 지킨 토트넘의 골망을 갈랐다. 수비수 키에런 트리피어의 어설픈 공중볼 처리가 화근이었다.

후반전에도 맨시티의 공세는 이어졌다. 후반21분 토트넘은 뎀벨레 대신 델리 알리가 교체출전했다. 토트넘은 후반 39분 델리 알리의 슈팅이 무위로 끝나는 등 만회 골을 넣지 못한채 경기를 마무리했다.

보훔으로 둥지를 옮긴 이청용은 도움 3개를 기록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2부리그팀 보훔은 같은 날 열린 레겐스부르크와의 2018~2019 12라운드에서 3대3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이청용(30)은 0대1로 뒤진 후반1분 테셰의 첫골을 도와 시즌 첫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이후 후반9분 힌터시어의 첫골, 후반 20분 다시 힌터시어의 멀티골을 어시스트했다. 4경기 연속 선발 출장한 이청용은 765일 만에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하지만 보훔은 이후 내리 2실점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이청용은 지난 2009년 잉글랜드 볼턴을 통해 유럽 무대에 진출한 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프리미어리그 크리스탈 팰리스에서 뛰었다. 하지만 새 감독 로이 호지슨이 부임한 후 좀처럼 출장 기회를 찾지 못했고 지난 6월 계약기간이 종료됐다. 이후 8월 보훔과 2019년까지 입단 계약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