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EPL] 손흥민 89분 활약, 케인 멀티골... 토트넘, 프리미어리그 4위 점프

  • 기사입력 : 2018년09월30일 04:34
  • 최종수정 : 2018년09월30일 04: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선발 출격, 89분간 활약했지만 공격 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다.

토트넘의 손흥민(26)은 30일(한국시간) 영국 허더즈필드 존 스미스 스타디움에서 끝난 허더즈필드 타운과의 2018~2019 프리미어리그(EPL) 7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들어 가장 많은 시간인 89분간 출장했지만 평점은 저조했다.

이날 토트넘은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의 멀티골에 힘입어 최하위 팀을 상대로 2대0으로 승리, 2연승을 질주 한단계 오른 프리미어리그 4위(승점 15)에 자리했다.

토트넘은 꼴찌 탈출을 위해 전력을 다한 허더즈필드를 상대로 전반25분만에 골을 넣었다.
전반 25분 키에른 트리피어가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박스에서 해리 케인이 헤딩슛으로 상대의 골망을 갈랐다.

해리 케인이 쐐기골을 터트리자 손흥민과 대니 로즈(오른쪽)이 함께 기뻐하고 있는 모습. [사진= 로이터 뉴스핌]

5분뒤 토트넘은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여기에 손흥민의 활약이 있었다. 손흥민이 박스 안에서 대니 로즈에게 패스를 건넸다. 이때 로즈가 상대 수비수에 걸려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이를 해리 케인이 침착하게 차 넣었다.

후반 들어 손흥민은 골대 앞에 있던 모우라에게 볼을 건넸으나 그의 슛은 불발됐다. 후반 24분 손흥민은 오른발 슛으로 시즌 1호골을 노렸으나 슛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이후 손흥민은 후반44분께 무사 시소코와 교체됐다.

유럽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6을 부여했다. 해리 케인이 8.4로 최고 평점, 뒤를 이어 트리피어가 8.1점, 공격2선의 모우라는 7.2점 등을 받았다. 손흥민 대신 투입된 시소코가 평점 6.0으로 최하평점, 역시 교체 투입된 해리 윙크스는 6.2점을 받았다. 손흥민은 선발 출장한 선수중 제일 낮은 평점을 받았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공식 인터뷰서 “승리가 절실한 팀을 상대로 승리했다. 초반은 어려웠지만 승리해 기쁘다”고 밝혔다. 토트넘은 10월4일 FC바르셀로나와의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델리 알리의 햄스트링 부상으로 손흥민은 메시의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선발 출격할 가능성이 크다.

괌심을 모았던 리버풀과 첼시는 1대1로 비겼다. 첼시는 전반25분 에단 아자르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43분 다니엘 스터리지의 중거리슛을 막지 못해 무승부를 기록했다.

리버풀은 골득실에 밀려 프리미어리그 순위 2위로 주저앉았다. 맨시티가 승점(19점)은 같으나 골득실서 6점차 앞서 1위를 차지했다. 3위는 첼시(승점 17), 4위는 토트넘(승점 15), 5위는 역시 골득실에서 2점 뒤진 아스날이다. 왓포드는 승점 13으로 6위로 밀려났다.

기성용(29)을 선발 명단에서 뺀 뉴캐슬은 레스터시티에 0대2로 패했다. 뉴캐슬은 승점 2로 프리미어리그 20개팀중 18위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