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EPL] ‘72분 활약’ 손흥민, 공격포인트 불발... 토트넘, 카디프에 1대0 승

  • 기사입력 : 2018년10월07일 00:54
  • 최종수정 : 2018년10월07일 00: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선발 출격, 72분간 활약했지만 공격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7일(한국시간) 런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끝난 2018~20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카디프시티와 홈경기에서 다이어의 결승골로 1대0으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승점18을 기록, 프리미어리그 3위로 뛰어 올랐다. 카디프는 올 시즌을 앞두고 강등된 스완지시티 대신 승격된 팀이다.

왼쪽 날개로 선발 출격한 손흥민(26)은 시즌 1호골을 넣기 위해 부지런히 움직였다. 하지만 전반전 수차례의 슈팅 끝에 막판 결정적인 찬스를 맞이했으나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후반22분 상대 진영을 돌파한 손흥민은 6분뒤인 후반28분 라멜라와 교체됐다.

손흥민이 카디프와의 경기에서 시즌 1호골을 노렸으나 다음 기회를 노리게 됐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유럽축구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8점을 매겼다. 골을 작성한 에릭 다이어가 최고 평점 7.4를 받았다. 뒤를 이어 모우라가 7.3점. 최전방공격수 해리 케인은 7.2점, 무사 시소코는 6.9점을 받았다. 선발 출격 선수중 손흥민 보다 평점이 낮은 선수는 신인인 해리 윙크스(6.6점) 뿐이었다.

전반11분 2차례의 슈팅을 차낸 손흥민은 전반31분 하프라인에서 볼을 가로채 모우라에게 볼을 건넸다. 하지만 해리 케인에게 전달된 볼은 상대 수비에 막혔다. 전반41분에도 손흥민은 상대 진영 왼쪽을 돌파, 골대 앞에 있던 모우라에게 패스를 건넸으나 그의 슈팅은 빗나갔다.

손흥민은 전반44분 박스근처에서 무사 시소코에게 공을 건네받아 오른발 슛으로 직접 슈팅을 때렸으나 너무 높았다.

후반 들어 손흥민은 중앙으로 자리를 바꿨다. 후반10분에는 오른쪽 진영에서 골대 앞에 위치한 해리 케인에게 공을 건네며 활발히 움직였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8분 미드필더 에릭 다이어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다빈손 산체스의 헤딩이 상대 수비수를 맞고 떨어졌다. 이때 옆에 있던 다이어는 골키퍼가 나오는 것을 보고 여유 있게 골문 안으로 차 넣었다.

토트넘 골키퍼 요리스는 지난 경기에 이어 좋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전반21분 카디프는 역습으로 골대 앞까지 진출했다. 다급해진 요리스는 뛰어 나왔으나 이를 제쳤다. 다행히 수비수 알더베이럴트의 온몸을 던진 수비로 골을 허용하지 않았다.

후반12분 토트넘은 수적 우위를 점했다. 조 롤스가 모카스 모우라에 대해 위험한 태클를 범해 퇴장 당했다.

포치테노 토트넘 감독은 후반28분 손흥민을 에릭 라멜라와 교체시켰다. 하지만 10명이 뛴 카디프를 상대로 더 이상의 골을 넣지 못한채 돌아섰다. 토트넘으로서는 성에 차지 않는 경기였다.

손흥민은 12일 우루과이, 16일 파나마와 A매치 2연전을 치르기 위해 귀국한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