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혜연, 구구단 활동중단·젤리피쉬 소속은 그대로…구구단은 8인조 재편

  • 기사입력 : 2018년10월26일 08:56
  • 최종수정 : 2018년10월26일 08: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걸그룹 구구단의 혜연이 활동을 중단하고 팀 탈퇴 수순을 밟는다. 다음달 6일 컴백을 앞둔 구구단은 8인조로 재편된다.

구구단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측은 25일 “심사숙고 끝에 혜연 양은 구구단으로서의 활동을 마무리하고, 당분간 학업과 건강 회복에 조금 더 집중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젤리피쉬 측은 “혜연 양은 건강상의 이유로 충분한 휴식을 취하면서 학업에 전념해 왔으며, 향후 진로 및 연예계 활동과 관련해 당사와 수시로 논의를 해왔다”며 “비록 구구단 멤버로서의 활동은 마무리하지만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에 소속되는 점은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젤리피쉬 1호 걸그룹 '구구단'이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김학선 사진기자>

또 “향후 구구단은 11월6일 새 앨범을 발매하고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니 8명의 구구단 멤버들과 혜연 양에게 변함없는 사랑과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혜연은 직접 공식 팬카페에 자필편지로 팀 활동을 마무리하게 된 심경을 밝혔다. 그는 이날 “단짝 분들에게”라고 말문을 연 자필편지를 팬카페 게시판에 올렸다.

혜연은 “구구단 멤버로 활동을 마치고 1명의 단짝으로, 우리 단짝들과 함께 구구단 응원하려고 한다. 건강상의 이유로 잠시 여러분들과 떨어져서 학업에 집중하고 쉬면서 지내왔는데, 그 시간 동안 충분히 많은 고민하고 이런 결정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혜연 [사진=구구단 인스타그램]

이어 “그동안 구구단으로 활동하는 기간 동안 단짝 여러분들과 멤버 언니들 또 그 외의 다른 분들 덕분에 좋은 추억, 값진 경험 많이 만들 수 있었고 소중한 시간들을 보낼 수 있었다”고 적었다.

끝으로 “우리 구구단 언니들은 앞으로 더욱 멋진 모습으로 활동하니 계속해서 많이 응원해주시고 저 혜연이도 한 명의 단짝으로서 늘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구구단은 지난 2016년 6월 9인조로 데뷔했으나 혜연이 빠지면서 8인조(하나, 미미, 나영, 해빈, 세정, 소이, 샐리, 미나)로 팀이 재편됐다. 혜연은 구구단 탈퇴 이후에도 젤리피쉬에 남아 다양한 활동 가능성을 열어뒀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