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도피자들' 이학주·김새벽·김주현 캐스팅 비화…"독립영화·연극서 익숙한 배우들"

  • 기사입력 : 2018년10월26일 00:00
  • 최종수정 : 2018년10월26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KBS 드라마 스페셜 '도피자들'의 연출을 맡은 유영은 PD가 25일 대중에게는 아직 낯선 얼굴인 이학주, 김새벽, 김주헌을 주연으로 캐스팅한 비화를 소개했다. 

유 PD는 이날 KBS 별관 2층 대본연습실에서 열린 '도피자들' 기자간담회에서 "TV에서는 많이 뵙지는 못했지만 독립영화나 단편영화를 즐겨보는 편이라 저한테는 좀 익숙한 배우들이었다"며 "꾸준히 오랫동안 봐왔다. 드라마 안에서 지욱 같은 경우는 설정적으로는 진지하고 심각하고 아픔이 많은 캐릭터지만 감성적이고 장난스러운 부분이 있었으면 했었다. 학주 씨가 그런 걸 잘 표현해준 것 같다"고 말했다.

배우 이학주, 김새벽, 유영은PD, 김주헌 [사진=KBS]

또 "세영 역할도 초-중-후반부의 캐릭터 느낌이 좀 다르다. 다양하고 복합적인 감정을 표현해낼 수 있는 분이 누굴까 고심 끝에 김새벽 씨에게 연락을 드렸다"고 믿음을 드러냈다.

김주헌에 대해선 "단막극을 두 개째 함께 하게 됐다. TV연기와 영화 연기는 못봤었는데 연극에선 활발히 활동을 하셨다. 조연출 통해 추천을 받아서 연극을 보러 갔는데 코믹부터 감정신, 액션을 다 아우르는 극이었다. 그걸 다 소화해내시는 걸 보고 선 굵은 연기도 소화해주실 거란 확신에 캐스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학주는 단막극이지만 드라마 첫 주연을 맡아 "주연이라는 부담감도 있었다"며 "촬영장에서는 걱정을 많이 해서 걱정쟁이 같은 느낌도 있었다. 짧은 시간 동안 희노애락을 겪을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김새벽은 "작년부터 이 드라마를 찍기 전까지 1년 정도 현장에서 도피를 했었다. 현실에서 좀 달아나고 싶은 마음이 있어서 피해있었다. 감독님한테 연락이 왔고 대본을 읽으면서 저와 상황이 비슷하다는 생각을 했다. 감독님과 만났는데 대화를 많이 안했다. 그게 또 너무 좋더라. 같이 하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김주헌은 "함께 작업했던 감독님께 여러 번 불려간다는 건 굉장히 영광이다. 잔잔한 멜로를 하고, 또 이번엔 역동적이고 다이나믹한 작품이었다"면서 "갭이 큰 역할을 믿고 맡겨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라고 답했다.

이학주, 김새벽, 최희서, 김주헌이 출연하는 드라마 스페셜 '도피자들'은 26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