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의도 SNS 톡톡] 박용진 "유치원총연합회의 소송 위협에 굴하지 않겠다"

'비리 유치원' 공개한 박용진 의원, 17일 SNS통해 심경 밝혀
"각오했지만 걱정돼...국민들, 비리 유치원에 지속적 관심 부탁"

  • 기사입력 : 2018년10월17일 08:36
  • 최종수정 : 2018년10월19일 08: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소송위협에 굴하지 않고 유치원 비리 해결을 위해 끝을 보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이 '비리 유치원'을 공개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박 의원에 대한 민사소송을 제기할 거라는 언급에 대해서 입을 열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어제 한 방송에서 토론자로 함께 출연한 서정욱 변호사로부터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국내 3대 로펌인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저에 대한 민사소송을 제기할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며 "순간 등골이 서늘해졌다"고 말했다.

또한 "처음 비리유치원 명단 공개를 결심할 때부터 어느 정도 각오는 했지만 막상 닥쳐오니 걱정도 되고, 순간 머리가 멍해졌다. 고 노회찬 의원이 떡값 검사 실명을 폭로했을 때가 떠올랐다. 당시에도 온 국민이 노회찬 의원을 지지하고 성원했지만 결과는 유죄, 의원직 상실로 이어졌다"며 "그가 힘들어하던 모든 과정을 옆에서 지켜보며 가슴이 아팠는데, 지금은 내가 그런 상황에 처했구나라는 생각에 약간 서글퍼졌다"고 심경을 밝혔다.

박 의원은 이어 "저는 한유총이 어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학부모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할 때까지만 해도 반성하는 줄로만 알았습니다. 하지만 아니었습니다"라며 "앞에서는 고개 숙이고 뒤로는 소송을 준비하고 있었다는 사실에 너무나 큰 배신감이 들었습니다. 이는 국민의 기대와 신뢰를 명백히 배신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아울러 "국회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지적하고 온 국민이 관심을 갖고 지켜보는 유치원 비리 문제를 해결할 생각은커녕, 소송으로 무마해 보려는 한유총의 태도는 누가 보아도 비겁합니다"라며 "유치원은 아이들에게 첫 학교이자, 처음 만나는 사회입니다. 모든 아이들이 행복하게 자랄 수 있는 좋은 환경을 만들어야 합니다. 그것이 우리 어른들의 의무이자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소득이 있는 곳에 세금이 있고, 세금이 쓰인 곳에는 당연히 감사가 있어야 합니다. 혜택과 권한은 누리고, 책임은 지지 않겠다는 한유총의 태도는 그 누구에게도 절대 납득 받지 못할 것입니다"라며 "저 박용진은 의연하고 당당하게 대처하겠습니다. 국민이 뽑아주신 국회의원으로서의 사명만 생각하겠습니다. 제가 해야 하는 일, 그리고 할 수 있는 일을 하겠습니다. 국민을 믿고 국민의 뜻을 따르겠습니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들께도 부탁드립니다. 계속 유치원 비리 문제에 관심 가져 주시고, 저 박용진도 지지하고 응원해주시길 바랍니다. 유치원 비리, 해결될 때까지 끝까지 힘내보겠습니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