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비리유치원' 명단에 학부모 충격…설마 우리 아이도?

박용진 의원 '비리유치원' 명단, 온라인 등에 공개 '일파만파'

  • 기사입력 : 2018년10월15일 17:38
  • 최종수정 : 2018년10월19일 08: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1일 교육부 국정감사에서 공개한 '비리유치원' 명단이 학부모들에게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원장 등이 원생들 교육비를 명품이나 자가용차량, 심지어 성인용품 구입에 쓴 사실은 학부모뿐 아니라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상황. 여기에 '비리유치원' 추가 명단 공개도 앞두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문을 하고 있다. 2018.10.15 kilroy023@newspim.com

15일 현재 인터넷 카페와 일부 대형 커뮤니티, SNS 등에는 박 의원이 제출한 전국 비리유치원 명단이 업로드돼 있다. 표 형태로 된 이 게시물에서 서울이나 부산, 인천 등 지역을 클릭하면 해당 지자체에 속한 비리유치원 명단을 한눈에 열람할 수 있다.

특히 이 명단은 '우유 급식비 낭비' '개인 차량 구입' 등 비리유치원의 구체적인 불법행위를 상세히 설명해 학부모들에게 충격을 준다.  

유치원생 둘을 키우는 주부 K(34·서울 중구)씨는 "우리가 낸 돈이 원장 배불리는 데 들어갔다. 정말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많이들 해 먹었더라"며 "교육부가 감사를 제대로 안 해 범죄를 방치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주부들이 주로 이용하는 온라인 카페에도 비리유치원 명단과 관련된 글이 하루 수 십건씩 올라오고 있다. 더욱이 박용진 의원이 비리유치원 명단 추가 공개를 예고한 상황이어서 유치원생 자녀를 둔 학부모들이 예의주시하고 있다. 

한편 박용진 의원실은 14일 "국정감사가 끝나기 전에 교육부, 시·도교육청과 협의해 감사 적발유치원 추가명단을 공개한다"며 입장을 밝힌 바 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