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비리유치원' 후폭풍 오나...박용진 "명단 추가 공개 예정"

국정감사서 '비리유치원' 실명·내용 공개 '일파만파'
박용진 의원 "명단 추가 공개 예정...적발 건수·금액 커질 것"
교비로 명품·성인용품 구입·유류비 지출...학부모 공분

  • 기사입력 : 2018년10월14일 15:42
  • 최종수정 : 2018년10월16일 10: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범 기자 = 시·도교육청 감사에서 비리가 적발된 사립유치원의 실명과 비리 내용이 공개돼 공분을 사는 가운데,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추가 명단 공개를 예고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김학선 기자]

박용진 의원은 지난 12일 자신의 블로그에 “감사결과를 해당유치원이 수용한 건만 공개했다”며 “불복해서 처분이 완료되지 않은 건이나 소송이 진행 중인 건은 포함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정감사 첫날이라는 시의성을 고려해 감사 기본통계는 2013~2018년을 최대한 맞췄다”면서 “감사결과보고서와 리스트는 2014~2018년 사이로 각 시·도교육청별로 제출된 부분까지 공개했기에 기간이 상이하다”고 적었다.

박 의원은 “향후 감사결과 보고서와 리스트도 각 시·도교육청 별 2013~2018년 자료까지 추가로 확보해 제공할 예정”이라며 “이렇게 되면 현재보다 감사 적발 유치원 수와 적발 건수, 금액이 커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11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에서 제출받은 2016∼2018년도 감사자료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총 1878개 사립유치원 5951건의 비리가 적발됐으며 적발 금액은 269억원에 달했다. 유치원 교비로 명품은 물론 성인용품까지 구입하는 등 어처구니없는 비리 내용이 포함돼 충격을 안겼다.

비리유치원 명단이 추가로 공개될 경우 파장은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커질 전망이다. 국정감사 직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사립유치원의 병폐를 지탄하고, 엄벌을 요구하는 글이 쏟아지고 있다.

유치원생 자녀를 둔 학부모 사이에서도 대대적인 공분이 일고 있다. 각 시·도교육청에는 학부모의 항의 전화가 빗발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beo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