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인도네시아, 강진·쓰나미 구호 안간힘…"사망자 1200명 넘어"

  • 기사입력 : 2018년10월01일 11:37
  • 최종수정 : 2018년10월01일 11: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인도네시아 정부가 강진·쓰나미 피해 지역인 술라웨시섬으로 구호물품을 전달하는데 고군분투하고 있다. 사망자 수가 12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구조 손길이 외진 곳까지 적시에 뻗치지 못한 까닭에 희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AFP통신은 인도네시아에서 발생한 지진과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 수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1200명을 넘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앞서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은 사망자수를 832명으로 발표했다.

현재 술라웨시섬의 팔루시(市)에 위치한 여러 호텔과 쇼핑몰 건물 잔해에 수십명이 갇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8일 규모 7.5강진에 이어 최대 6m 높이의 파도를 동반한 쓰나미가 팔루에 들이닥쳤다. 산사태가 주변 지역의 마을을 덮치면서 수백명이 파묻힌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확인된 사망자 대부분은 팔루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국은 외진 지역과의 통신 복구 작업이 진행됨에 따라 확인된 사망자 수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프랑스인 3명, 한국인 1명, 말레이시아인 1명 등 총 5명의 외국인이 실종 상태다. 유수프 칼라 인도네시아 부통령은 사망자 수가 수천명으로 늘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부는 당국에 주민들이 음식과 식수를 구할 수 있도록 도움을 명령했고 피해 기업들에 보상을 약속했다. 텔레비전 화면에는 군인들이 트럭에서 배급을 진행하는 상황에서 수많은 주민이 '배고프다'며 '음식이 필요하다'고 외치는 장면이 포착됐다.

인도네시아 물류 당국 고위 관계자인 부디 와세소는 중부 술라웨시 지역에 공공비축미(米) 수백만톤을 보낼 준비를 하고 있다고 알렸다. 스리 물랴니 인드라와티 인도네시아 재무장관은 재해 복구를 위해 5600억루피아(약 419억원)의 자금을 배정했다고 말했다.

현재 호주와 태국, 중국 등 이웃 국가들이 인도네시아에 도움을 주겠다고 제안했다. 유럽연합(EU)은 150만유로(약 19억원)를 즉시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가장 큰 우려 지역은 팔루 북부에 위치한 동갈라다. 30만명이 거주하는 이 지역은, 이번 강진 진원과 가까운 곳에 있다. 통신이 끊긴 탓에 피해 규모를 가늠할 수 없다. 28일 강진 이후 동갈라 외에도 두 곳이 통신 두절 상태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의 대변인은 "다른 세 지역에서 보고를 받지 못했다"며 "통신은 여전히 두절 상태에 있고, 전력은 나가있다. 어떤 영향이 있는지 확실히 모른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슬라웨시주(州) 팔루에서 주민들이 무너져 내린 주택 잔해에서 물건을 끌어올리고 있다. 2018.09.30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