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인도네시아 강진 사망자 최소 832명으로 급증

  • 기사입력 : 2018년09월30일 16:23
  • 최종수정 : 2018년10월01일 0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인도네시아를 강타한 강진과 쓰나미로 사망자가 832명까지 급증했다.

30일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강진과 뒤이은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832명으로 늘었다.

앞서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지난 29일 저녁까지 확인된 사망자 수가 420명에 달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규모 7.5 강진으로 팔루시 시내 한 8층짜리 호텔이 무너지면서 미처 대피하지 못한 일부 투숙객이 잔해 밑에 깔려 사망자가 더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이번 강진과 쓰나미로 피해를 본 지역이 당초 예상보다 더 큰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팔루 로이터=뉴스핌] 조재완 기자 = 인도네시아 슬라웨시주(州) 팔루에서 주민들이 무너져 내린 주택 잔해에서 물건을 끌어올리고 있다.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팔루와 동갈라 일대를 덮친 규모 7.5의 지진으로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자가 420명이라고 밝혔다.2018.09.30.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