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손흥민, 병역혜택으로 예상몸값 사상 첫 1억유로(1338억원) 돌파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 축구연구소 평가

  • 기사입력 : 2018년09월11일 09:01
  • 최종수정 : 2018년09월11일 09: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병역혜택을 받은 손흥민의 예상 몸값이 사상 처음으로 1억 유로를 돌파했다‘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 축구연구소는 10일(현지시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금메달로 군 면제된 손흥민(26·토트넘)의 예상 몸값을 1억230만(약 1338억원) 유로로 산정했다. 결승전에서 그는 2개의 도움을 기록, 일본을 2대1로 꺾는데 큰 활약을 했다.

CIES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스위스 뇌샤텔대와 공동으로 설립한 독립연구센터다. 이 연구소는 선수와 소속팀의 성적, 나이, 포지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주요 선수들의 몸값을 내고 있다.

병역 문제를 해결한 손흥민은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자 태극기를 들고 그라운드를 뛰어다니며 기쁨을 만끽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손흥민이 지난 9월3일 귀국, 금메달을 손에 들어보이고 있는 모습. [사진= 이형석 기자]

손흥민은 동북고 재학시절인 2010년 6월 18살의 나이로 함부르크(독일)에 입단했다. 이후 지난 2015년 이적료 3000만유로(약 393억원)에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으로 유니폼을 갈아 입은 후 꾸준한 활약으로 가치를 인정 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손흥민의 예상 이적 몸값은 6680만유로(약 874억원)였다. 올해 1월에는 7260만유로(약 929억원)이었던 것이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마치고 나서 9980만 유로(약 1298억원)를 기록, 1억유로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프리미어리그 입성후 손흥민은 두 시즌 연속 정규리그에서 두 자릿수 득점(2016~2017 시즌(정규리그 14골), 2017~2018 시즌(정규리그 12골))을 기록, 가치를 증명하고 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