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포토스토리] 세상엔 안되는 건 없었다…독일 울린 김영권·손흥민

  • 기사입력 : 2018년06월28일 01:53
  • 최종수정 : 2018년06월28일 06: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러시아 카잔 로이터=뉴스핌] 조재완 인턴기자 = 불가능한 일이란 없었다. 태극전사가 '세계 최강' 독일을 완파했다. 의심의 여지 없이 대한민국의 완벽한 승리였다. 

한국(피파랭킹 57위)은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 이래 가장 극적인 드라마를 그렸다. F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피파랭킹 1위 독일을 2대0으로 꺾었다. 카잔 아레나 관중들은 한국, 독일 축구팬 모두 눈앞에서 보고도 믿지 못하는 눈치였다. 

경기 내내 독일 수비진을 흔들던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에 극적으로 골을 터뜨렸다. 무려 두 골이었다. 추가시간 4분 김영권이, 추가시간 8분 손흥민이 각각 골 득점에 성공했다. 

요아힘 뢰브 독일 감독 역시 믿지 못하긴 매한가지. 이보다 충격적인 장면은 보지못한 듯 얼굴에서 손을 떼지 못했다. 한국전 패배로 뢰브 감독은 독일팀을 월드컵 사상 첫 예선 탈락시킨 불명예를 안았다. 

잡지 못한 16강 티켓보다 세계 최강 독일을 꺾었다는 기쁨이 더 컸다.

이날 대한민국은 독일에 2점차 이상 승리하는 동시에 같은 시간 멕시코(피파랭킹 15위)가 스웨덴(피파랭킹 24위)을 이길 경우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다. 독일에 2점차 승리를 거두는데 성공했지만 멕시코가 스웨덴에 0대3으로 완패하며 한국은 16강에 오르지 못하게 됐다.

스웨덴과 멕시코가 F조 1,2위로 16강에 진출했고, 한국과 독일은 동시 탈락했다. 독일은 F조 최하위로 러시아 월드컵을 마감, 역대 가장 조촐한 성적표를 가지고 귀국행에 오르게 됐다. 

후반 추가시간 4분 선제골을 극적으로 터뜨린 김영권(28).[사진=로이터 뉴스핌]
세리머니하는 김영권.[사진=로이터 뉴스핌]
아무도 없는 '빈 집'으로 달려가는 손흥민(25).[사진=로이터 뉴스핌]
2018 러시아 월드컵 경기 중 '가장 쉽게 탄생한' 손흥민의 쐐기골.[사진=로이터 뉴스핌]
두 번째 골 득점 후 세리머니하는 손흥민.[사진=로이터 뉴스핌]
손흥민에게 달려가는 주세종(27)과 이용(31).[사진=로이터 뉴스핌]
좌절한 표정의 마르코 로이스(29)와 토마스 뮐러(27).[사진=로이터 뉴스핌]
"우리 진짜 집에 가나요?"…벤치의 독일 선수들.[사진=로이터 뉴스핌]
눈물 흘리는 독일 축구팬.[사진=로이터 뉴스핌]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