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아시안게임] ‘손흥민의 110억짜리 군면제’... 한국 축구, 일본 꺾고 금메달

  • 기사입력 : 2018년09월01일 23:03
  • 최종수정 : 2018년09월02일 08: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한국 축구가 야구에 이어 일본을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피파랭킹 57위)은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랭킹 55위‘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연장전 끝에 이승우와 황희찬의 골로 2대1로 승리, 정상에 올라 사상 첫 2연패에 성공했다.

대회 전부터 로이터통신, BBC 등 외신들의 관심이 컸다. ‘해결사’ 손흥민(26·토트넘)의 존재 때문이었다. ‘프리미어리거의 군 면제’라는 타이틀 아래 ‘병역 해결엔 몇 경기 남았다’ 등으로 남다른 관심을 표했다. 분단 상황의 한국이 처한 특수한 상황 때문이었다.

미국 CNBC는 일본전에 앞서 “연봉 500만달러(약 56억원) 손흥민이 병역을 해결하기 위해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중요한 경기다. 그는 프리미어리그의 아시아 선수중 최고 선수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일본과의 한일 축구 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2도움을 기록한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주장으로 나선 손흥민은 솔선수범으로 후배들을 이끌었다. 결정적인 순간, 슈팅하기 보다는 동료들에게 볼을 건넸다. 공격과 함께 수비도 챙겼다. 손흥민은 연장전에서 이승우와 황희찬의 볼을 모두 도와 2도움을 써냈다.

병역 문제를 해결한 손흥민에게는 숨가쁜 일정이 기다리고 있다. 모우라가 자신의 자리에서 큰 활약을 하고 있는데다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에는 토트넘이 ‘죽음의 조’에 속했기 때문이다. 체력이 방전된 상태서 팀에 복귀하는 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에서 어떤 활약을 보일지 기대된다. 토트넘은 챔피언스리그 B조에 편성됐다. B조에는 지난 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 팀 FC 바르셀로나와 세리에 A의 인터밀란, 네덜란드 강호 PSV 아인트호벤이 속했다.

이번 대회서 9골을 기록한 황의조(26·감바 오사카)는 그동안의 패턴이 읽혀 골을 성공시키지 못했다. 연이은 경기에 따른 체력과 골에 대한 다급함과 일본에서 뛰고 있는 점이 작용했다.

손흥민은 연장전에 돌입하자마자 상대 선수의 공을 가로채 단독 드리블, 슈팅을 때렸으나 골대 오른편을 살짝 벗어났다.

이승우는 연장 전반3분 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이 박스에서 볼을 정확하게 배달했다. 이를 이승우가 침착하게 왼발 슛, 골로 성공시켰다.

이후 연장 전반11분 황희찬의 골이 나왔다. 손흥민이 왼편에서 건넨 코너킥을 박스 왼편에서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머리를 갖다대 골로 연결시켰다. 일본은 우에다 아야세가 연장 후반9분 헤딩 슛으로 만회골을 성공시켰다. 집중력이 떨어진 수비가 우에다를 놓쳐 조현우도 어쩔수 없었다. 

이후 한국은 골대를 든든하게 지킨 조현우의 활약 등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와일드카드로 승선한 손흥민, 황의조, 조현우는 금메달을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

한국은 한일전을 맞아 4-3-3 포메이션 카드를 꺼냈다. 최전방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함께 손흥민(토트넘), 황희찬(함부르크)이 공격에 나섰다. 황인범(아산)이 공격형 미드필더, 김정민(리퍼링)과 이진현(포항)이 중원, 포백은 김진야(인천)-김민재(전북)-조유민(수원FC)-김문환(부산), 골대는 조현우(대구)가 맡았다.

정규시간 양팀 선수들은 스피디한 경기를 벌였다. 피파랭킹은 한국이 다소 낫지만 실력 차이는 월등했다. 한국은 초반부터 거세게 공격을 펼쳤다. 김학범호는 좌우 측면 공격을 활용한 여러 경로로 공격을 이어갔다. 전원 23세 이하로 선수를 구성한 일본은 실력차에 다급해져 손흥민 등 한국 선수들 붙잡는 모습이 자주 연출됐다.

역습을 노린 일본은 전반27분 박스 왼편에서 슈팅을 차냈으나 골키퍼 조현우의 선방에 막혔다. 손흥민은 전반 30분 상대 진영 왼편에서 직접 슈팅을 했지만 상대 수비수에 막혔다.

압도적 우위에도 불구, 전반전서 유효슈팅 1개에 그친 한국은 후반11분 미드필더 김정민 대신 공격수 이승우를 투입했다. 전반서 옐로카드를 받은 황희찬은 후반에도 의미 없는 신경전, 패스 등을 벌여 맥을 끊었다. 후반42분 김학범 감독은 이진현 대신 장윤호를 넣었다. 추가시간 손흥민의 크로스를 조유민이 머리를 갖다됐으나 불발, 연장전에 돌입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