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김승동의 보험 X-RAY] 변액보험 10년 넣어도 은행 적금보다 못해

48개 변액유니버셜보험 연환산 평균수익률 0.8% 불과
장기투자 효과 무색...사업비 먼저 떼고 투자했기 때문

  • 기사입력 : 2018년07월31일 06:13
  • 최종수정 : 2018년07월31일 06: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30일 오후 2시14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10년을 운용한 변액보험 수익률이 은행 적금 금리보다 못했다. 물가상승률에도 미치지 못해 실질적으로는 원금 손실을 기록했다. 10년 이상 장기투자하면 높은 수익에 비과세까지 적용된다고 강조하며 판매했지만 실상은 형편 없었던 것. 

수익률이 저조한 이유는 사업비를 먼저 차감하고 남는 돈을 펀드 등에 투자하기 때문이다. 또 펀드 변경 등 적극적으로 수익률을 관리하지 않은 결과다.

◆장기투자 강조하던...연환산수익률은 0.8%

30일 뉴스핌이 생명보험협회 변액보험수익률 공시를 분석해 2009년 이전 가입한 48개 변액유니버셜보험을 분석했다. 이들 상품의 연환산 평균수익률은 0.8%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은행 1년만기 적금(단리 적용)하면 받을 수 있는 10년간 연평균수익률 1.0%보다 낮은 것이다. 또 연평균 물가상승률 약 2.3%에도 미치지 못해 사실상 원금 손실을 본 셈이다. 변액보험을 통한 장기투자로 자산증식이 가능하다고 강조해온 보험사로서는 무색할 수박에 없는 결과다.

변액유니버셜보험은 보험사의 대표적인 장기투자를 통한 목적자금마련용 상품이다. 주식 또는 채권형펀드에 투자할 수 있으며 추가납입과 중도인출이 자유롭다.

연환산수익률이 가장 높은 상품 중 1~3위는 하나생명이 차지했다. 2007년과 2008년에 가입한 ‘하나변액유니버셜보험Ⅱ’이 각각 1.6%를 기록했다. 2006년에 가입한 ‘하나변액유니버셜’도 1.5%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들의 수익률도 물가상승률을 밑돌았다. 

뒤를 이어 2007년에 가입한 미래에셋생명의 ‘우리아이사랑변액유니버셜보험’이 1.4%로 나타났다. 2006년에 가입한 KDB생명의 ‘베스트변액유니버셜보험’이 1.3%의 수익률을 보였다.

반면 AIA생명은 수익률이 가장 낮았다. 2006~2008년에 가입한 ‘아이인베스트변액유니버셜보험’이 연환산수익률 –0.2%~0.1%로 최하위 1~3위를 모두 차지했다.

2008년에 가입한 ING생명의 파워변액유니버셜보험도 연환산수익률 0.1%에 불과했으며, 2007년에 가입한 처브라이프의 NYL LIFRPLANVUL변액유니버설보험은 0.2%에 그쳤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2008년 이전 상품은 사업비가 최대 15% 이상으로 높았다”며 “이런 사업비를 제하고 나머지를 투자하기 때문에 10년 수익률이 낮게 나타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변액유니버셜보험은 사업비를 7% 수준으로 낮춘 것은 물론 펀드자동변경, AI투자, 라이프사이클펀드 등의 기능을 더했다”며 “과거 상품보다 높은 장기수익률을 기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비교공시 기준은 40세 남성이 매월 30만원씩(연금의 경우 10년) 납입한 조건이다. 각 회사의 대표상품을 이듬해 1월 1일에 가입한 것을 가정하고 상품별 실수익률을 매월초 계약자적립금으로 가중평균해 산출했다. 즉 해당 상품 수익률의 평균을 의미하므로 상품 가입자 개별 수익률과는 조금 상이할 수 있다.

 

0I0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