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경제

靑경제라인 정비..소득주도성장 통한 고용창출 '주도권 강화'

윤종원 경제수석, 김동연 부총리와 경제정책 호흡
홍장표 전 수석은 소득주도성장특위로 자리 이동
청와대의 민생·고용 정책 추진 통제력 높아질 듯

  • 기사입력 : 2018년06월26일 14:42
  • 최종수정 : 2018년06월26일 14: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김홍군 채송무 기자 = 2년차를 맞은 문재인 정부가 청와대 경제팀을 재정비했다. 경제관료 출신을 경제수석에 앉혀 내각과의 시너지를 높이는 한편, 소득주도성장을 주도적으로 챙기려는 다목적 인사라는 평가다.

26일 청와대가 임명한 윤종원 신임 경제수석(58)은 경남 밀양 출신으로 기획재정부의 전신인 재무부 관세국에서 출발해 기획예산처, 재정경제부를 거쳤으며, 기재부 내에서 ‘정책통’으로 손꼽히는 인물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경제금융비서관으로 청와대에 근무한 경험도 있다. 

이번 인사 전에는 국제통화기금(IMF) 상임이사, OECD 대한민국 대표부 대사로 일하며 국제적 감각을 익혔다. 

윤 신임 수석은 ‘예산통’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호흡을 맞춰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등 정부의 핵심 경제정책을 추진하는 데 힘을 보탤 전망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윤종원 신임 수석은 꼼꼼한 성격의 완벽주의자로, 거시경제의 흐름을 읽는 눈이 탁월하다”며 “김동연 부총리와 균형을 맞춰 경제정책을 이끌어가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종원 신임 청와대 경제수석(왼쪽), 홍장표 전 수석.

김동연 부총리와 윤 신임 수석은 행정고시 1년 선후배 사이로, 직접적으로 같은 분야에서 근무한 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수석에서 물러나 정책기획위원회 산하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회로 자리를 옮기는 홍장표 전 경제수석의 역할과 행보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최근 불거진 소득 양극화 일자리 쇼크에 대한 책임론을 인사의 배경으로 꼽기도 하지만, 소득주도성장을 청와대가 주도적으로 챙기기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이번에 신설되는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회는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에 만들어지는 기구로, 각계각층의 전문가들이 자문위원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기획재정부와 고용노동부, 보건복지부 등 소득주도성장과 관련된 부처 공무원들도 모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홍장표 위원장이 소득주도성장을 기획한 입안자인 만큼 비중이 더 커질 것 같다”며 “정부와 청와대 등 경제팀을 조율해 가며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유임되고 그 밑에 관료 출신의 추진력 강한 윤종원 경제수석을 임영함으로써 소득주도성장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추진함에 있어 기재부등 경제 부처에 대한 장악력을 높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일자리수석에 참여정부와 현 정부에 걸쳐 청와대에서 일한 실세 정치인이면서 당 정책위 부의장을 지낸 정책통인 정태호 현 청와대 정책기획비서관을 임명한 것은 일자리 정책 추진과정에서 일자리위에 힘을 실어 정부 부처간 조정 역할을 강화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정 신임 수석은 19대 문재인 후보 중앙선대위 정책본부 정책상황실장을 맡았던 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운동권 출신으로 드물게 정책통으로 분류된다. 

문재인 정부는 취약계층의 소득을 높여 경제의 선순환을 유도하는 소득주도성장을 내세워 일자리 및 복지 확대, 최저임금 인상,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을 추진하고 있다.

 

kilu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