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6.13 현장르포] "바꿉시다" 오거돈 vs "자신있다" 서병수...땀 쥐는 '리턴매치'

오거돈 "새로운 시대...참신하게, 사람 좀 바꿉시다!"
서병수 "이번에는 2번...경제 살릴테니 뽑아 주이소"
두 후보 모두 '경제 공약' 내놓으며 부산 민심 호소

  • 기사입력 : 2018년05월31일 18:43
  • 최종수정 : 2018년05월31일 18: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조정한 이지현 기자 = 6.13 지방선거 선거시작일인 31일 '뉴스핌'은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 이어 또 다시 부산시장 선거에서 맞붙은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와 서병수 자유한국당 부산시장 후보의 유세 현장을 찾았다.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31일 부산 수영팔도시장 시민 인사에 나선 모습. 2018.05. 31 giveit90@newspim.com

◆ 오거돈 "참신하게, 사람 좀 바꿉시다!"

오 후보의 발걸음엔 당당함이 넘쳤다. 그는 거리유세에서 시민들을 향해 "부산을 바꿀 준비가 돼 있습니까?" 물었다. 순간 마이크를 쥔 손엔 힘이 바짝 들어갔다. 지나가던 한 70대 노부부는 "오거돈이 잘 한다던데 이제는 좀 돼야지 않겠나"라고 말을 흘렸다.

부산시장에 도전, 세 번의 고배를 맛 본 오 후보는 파란색의 민주당 선거운동복을 입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당원들은 "새로운 시대는 새로운 사람과 함께 온다. 그 사람이 누구냐. 오거돈!"이라고 외치며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부산은 아직 찍던 당(자유한국당)을 찍을 것 같다"는 평가도 존재했다. 긴장의 끈을 놓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날 오 후보는 부산 수영팔도시장 앞 거리유세에서 "지난 24년동안의 독점 정치세력을 뒤로 하고 이번 선거에서 새롭고 참신한 세력들이 부산을 발전시킬 수 있는 새로운 출발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행복을 상징하는 파란물결로 바뀌는 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저는 확신한다"고 설득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만든 평화를 우리는 화답해야 한다. 우리 부산을 시민들이 행복한 동북아 해양수도로 만드는 것 그것이 바로 문 대통령에게 화답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문 정부가 성공적인 정부가 될 수 있도록 중앙권력뿐 아니라 지방권력도 같이 바꿔야합니다!"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팔도시장에서 만난 상인들은 오 후보의 승리 가능성에 대해서 "투표함을 까봐야 안다"면서도 '소속 정당'이 투표에 끼치는 영향에 대해선 입장이 나뉘었다. 시장에서 떡집을 운영하는 한 50대 여성은 "젊은 사람들은 몰라도 아직은 당을 보고 뽑는다고 본다"고 했고, 정육점을 운영하는 40대 부부는 "한국당이 한 것(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도 그렇고 이번엔 후보 보고 뽑으려고 생각 중"이라고 반대되는 반응을 보였다.

부산역에서 만난 한 60대 남성 택시기사는 "이번에는 오거돈이 되지 않겠나 싶다. 지난번에 나왔을 때도 서병수와 큰 차이 없지 않았나"라며 "서병수가 미운 짓을 한 건 없지만 한국당이 보수로서의 역할이 안되고 홍준표는 또 막무가내니까 인심을 잃었다는 말이 많다"고 진단했다.

한편, 오 후보는 이날 유세 중 '뉴스핌'과의 인터뷰에서 "민심의 흐름이 (민주당으로) 흘러가고 있다. 그런 흐름이 확실히 예전과는 다르다"면서 "그러나 방심하지 말아야겠죠"라고 경계했다.

◆'경제는 서병수'…"다녀보면 반응 달라, 승리 자신있어"

빨간 점퍼에 빨간 운동화를 신고 파마머리를 한 서병수 자유한국당 부산시장 후보는 기자를 보자마자 한 손을 번쩍 들어올렸다. 하이파이브를 하자는 제스쳐였다. 그리고는 쾌활한 목소리로 외쳤다. "안녕!"

서 후보은 부산시장 재선에 도전 중이다. 이번 선거에서 그는 시민에게 좀더 다가가는 유세에 집중하고 있다. 파마를 한 것도, 젊은층에게 하이파이브로 선거인사를 대신하는 것도 그 일환이다.

뉴스핌과의 인터뷰에서 서 후보는 승리를 자신했다. "4년 전에는 제가 4선 국회의원을 했어도 부산 사람들이 저를 부산사람으로 잘 생각하지 않으셨다. 그땐 서병수를 알리는 게 힘들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서병수가 누군지 다 아신다. 그래서 내가 4년동안 무얼 했는지만 집중적으로 홍보하면 승리는 자신있다"고 강조했다.

서병수 자유한국당 부산시장 후보가 부산 사상구 모라시장에서 상인들과 인사하고 있다. 2018.5.31 jhlee@newspim.com

서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경제는 서병수'라는 구호로 유세에 나섰다. 그는 "제 특기가 그쪽이기도 하고, 문재인 정부 들어 서민과 중산층이 어려워지고 있다. 4년 동안 일자리 창출이나 부산의 고질적 고용문제와 실업문제 개선을 위해 노력했는데 문 정부 들어 완전히 경제가 무너지고 있어 억울하다. 꼭 다시 한번 해서 부산의 경제 체질을 고쳐 좋은 일자리가 많이 생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잠깐의 대화 이후 서 후보는 곧바로 시장으로 이동했다. 그가"이번에는 2번입니다. 경제 잘 살릴테니 찍어주이소~"라며 인사하자 일부 상인들은 "밀어드릴테니 열심히 하이소"라며 화답했다.

부산 모라시장에서 족발집을 운영하는 상순이(77)씨는 "이번에도 한국당을 찍으려 한다"면서 "이번 선거를 잘 치뤄야 힘이 생기지 않겠나. 주변 친구들과 한국당을 찍어야 한다고 서로 얘기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입장에서 부산은 꼭 지켜내야 하는 지역이다. 지방선거가 치러진 이후 단 한번도 진 적이 업었다. 하지만 최근 민심은 심상치 않다. 취재 중 만난 많은 시민들도 "부산이 이제 변했다"고 입을 모았다. 대부분 당 자체에 실망한 목소리가 컸다. 

부산에서 택시기사를 하는 백형만(65)씨는 "이번에 부산은 오거돈이 된다. 서병수에 속지 않는다. 4년동안 한게 없다"며 "지난번에는 사실 박근혜와 이명박을 찍었었는데, 이제 더이상 찍지 않을거다. 주변 택시기사들도 모두 민주당을 찍는다고 한다"고 민심을 전했다.

서 후보의 선거 유세 현장에서 만난 한 대학생도 "한국당을 싫어해서 별로 반갑지 않다"며 "이번에도 한국당은 안찍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 두 후보의 경제 공약 1순위는 '일자리 창출'

부산시장에 출마한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시민이 행복한 동북아해양수도 부산' '경제체질 개선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공약 목표로 제시했다.

그는 가덕신공항을 재추진하고 유라시아 관문인 미래형 물류허브단지 조성 등을 기반으로 유라시아와 태평양을 잇는 교량 역할을 부산이 담당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에 ▲유라시아 관문 미래형 물류 허브단지 조성하고 ▲부산형 국가혁신클러스터 육성 ▲부산 테크노밸리 조성 등을 통해 경제체질 개선을 통해 꺼져가는 부산 경제의 불씨를 살리겠다는 입장이다.

서병수 자유한국당 부산시장 후보는 '일자리 중심도시 부산'을 1순위 공약으로 내걸었다. 부산의 해양·조선·신발과 같은 전통산업 구조를 고도화하면서도 4차 산업혁명을 활용하기 위한 연구개발 및 산업 기반을 조성해 일자리를 대폭 늘리겠다는 구상이다.

또 부산을 통해 바다와 하늘, 육지로 전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는 '글로벌 게이트웨이'도 건설한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이를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관광산업도 육성한다는 것. 이를 위해 김해 신공항 건설과 에어시티 조성, 글로벌 항만 육성, 부산항을 메가포트(Mega-Port)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