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사회

[6.13 현장르포] 간판선수 맞바꾼 노원병 재보궐...홍정욱·노회찬·안철수 배출, 다음은 누구

이준석·강연재 맞바꾼 '이상한' 서울 노원병 재보궐
상당수 유권자들 "일만 잘하면 당‧나이 상관 없어~"
'인물 중심' 투표지역으로 유명...'文風' 먹힐지 관심
"일만 잘하면 된다" vs "철새는 안돼"...의견 갈려

  • 기사입력 : 2018년05월30일 07:00
  • 최종수정 : 2018년05월30일 19: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오채윤 기자 = 서울 노원병 재보궐 선거구가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1년 만에 각 당의 간판선수가 서로 '맞트레이드'를 한 듯 다른 당의 후보로 출전, 친정을 맹공격하기 시작해서다.

유니폼을 바꿔입은 간판 선수들은 한때 ‘안철수 키즈’로 불렸던 강연재 자유한국당 후보와 ‘박근혜 키즈’란 수식어가 따라다녔던 이준석 바른미래당 후보다.

지난해 강 후보는 미래당 대변인이었고, 이 후보는 자타 공인 한국당의 차세대 기대주였다. 현재 지역에선 민주당 후보인 김성환 전 노원구청장이 지지율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젊은 두 후보가 가세하면서 판세가 요동치고 있다.

노원역 근처에 붙은 바른미래당, 더불어민주당 플랜카드. <사진 = 뉴스핌 오채윤 기자>

노원구청장 출신 與 후보 앞서가...강 후보 합류, '젊은피' 바람 일으킬지 주목

노원병은 현재 여당 우세지역으로 분류된다. 최근 여론조사 추이를 보면 김 후보가 확실히 앞서고 있다.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최근 김성환 노원병 민주당 후보(왼쪽)와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한국갤럽이 JTBC 의뢰로 지난 5월 8~9일 노원병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 601명에게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김성환 민주당 후보 49%, 이준석 바른미래당 후보 15.1%의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정확한 비교 통계를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이번 조사는 강연재 한국당 후보가 전략공천되기 이전 이뤄져 강 후보를 빼고 진행된 결과다. 강 후보가 합류하면서 이제부터 진검승부라는 말이 나온다. 교육특구로 불리는 노원구의 특성상 변호사 출신이면서 젊은 패기의 강 후보와 차세대 정치인으로 부상 중인 이 후보의 '젊은피' 전략이 김 후보의 표를 얼마나 뺏어갈지 귀추가 모아진다.

유달리 '인물' 보는 지역 표심...18대 홍정욱·19대 노회찬·20대 안철수 다음은 누구

노원병은 지역에서 매번 승리하는 정당이 바뀔 정도로 인물 중심의 투표를 하는 곳으로 유명하다. 실제로 18대 총선서 홍정욱 한나라당 후보, 19대 노회찬 통합진보당 후보, 20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연달아 선택했다. 같은당이 두 번 연달아 하기 쉽지 않다는 얘기다. 그만큼 인물을 따진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27일 강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방문, "노원에 계신 분들은 인물이 된다고 판단하면 당을 불문하고 찍어준다. 서울 동북부 지역 전체가 마찬가지"라고 지역 탈환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강 후보 캠프 관계자는 "노원은 강북의 신흥 교육 명문지라 젊은 부부들도 많고, 어떻게 보면 민주당이 우세할 수밖에 없는 분위기다. 그러나 강 후보는 여성‧양육문제 등 현안을 직접 마주하고 있고, 누구보다 공약을 실천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지역에 오래 산 사람이 현안에 더 강하다는 인식은 잘못됐다. 나가보면 격려를 보내는 분들도 많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강연재 후보 선거 사무소 모습. <사진 = 뉴스핌 오채윤 기자>

"일만 잘하면 된다" vs "철새는 안돼"...엇갈리는 표심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병 후보 선거사무소 앞 플랜카드. <사진 = 뉴스핌 오채윤 기자>

유권자들의 의견은 다양했다. 29일 상계중앙시장에서 만난 한 50대 남성은 노원병 지역을 ‘민주당 텃밭’이라고 설명하는 것에 대해 "텃밭은 무슨? 일만 잘하면 당‧나이 모두 상관 없다"고 손을 가로저었다. 

그는 “이준석 후보가 학교도 좋은 곳 나오고 똑똑하게 열정적으로 일을 잘 할 것 같다. 말 하는 것 보면 소신도 있어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 후보가 태어난 곳도 상계동인 것으로 안다. 여기서 직접 살아봐서 주민들이 무엇이 불편한지, 무엇이 필요한지 더 잘 알 것 같다. 나이가 어리다고 부정적으로 보는 사람도 있는데, 나이는 중요하지 않다”고 지지 후보를 치켜세웠다.

반면 상계 2동에 거주하는 한 40대 주부는 “김성환 후보는 여기서 오랫동안 구청장을 지냈다. 지역을 잘 하는 김 후보를 뽑을 것”이라면서 “이준석‧강연재 후보는 둘 다 정치 생활을 한지 오래되지도 않았는데, 당이 너무 자주 바뀐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같은 지역의 또 다른 시민은 “현실적으로 김성환, 이준석 후보가 당선될 가능성이 높지만 개인적으로 김윤호 민주평화당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cha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