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네이버 ‘미봉책’ 댓글 개편 “기사당 하루에 3개만 허용”

댓글정책이용자패널 논의 개선안 공개, 25일 적용
댓글 하루 3개로 제한, 공감/비공감 클릭도 50개만
여론왜곡 및 메크로 사태 대안 없어, 논란 확산 불가피

  • 기사입력 : 2018년04월25일 09:06
  • 최종수정 : 2018년04월25일 09: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여론조작 및 왜곡 논란을 낳고 있는 댓글 정책에 대한 개선안을 공개했다. 하지만 단순히 댓글 및 공감/비공감 수를 제한하는 데 그쳐 근본적인 문제 해결에는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네이버는 ▲기사당 댓글 작성 3개로 제한 ▲공감·비공감 클릭 50개 제한(취소 포함) ▲댓글 연속 작성 간격 10초에서 60초 변경 ▲공감·비공감 클릭 간격 10초 신설 등을 골자로 하는 댓글 정책 개선안을 25일 공개했다.

우선 24시간 동안 하나의 계정으로 클릭할 수 있는 ‘공감’, ‘비공감’ 수를 50개로 제한한다. 또한 이 제한에는 이미 클릭한 공감 또는 비공감을 취소하는 개수도 포함된다. 지금까지는 제한이 없었던 공감과 비공감 클릭을 한정해 인위적인 조작을 막는다는 방침이다.

하나의 계정으로 동일한 기사에 작성할 수 있는 댓글수도 기사당 3개로 제한한다. 다만 하루에 작성할 수 있는 전체 댓글은 현행 20개를 유지한다. 아울러 댓글 연속 작성 간격을 10초에서 60초로 늘리고 연속으로 공감, 비공감을 클릭할 때도 10초 간격을 새롭게 두도록 했다.

네이버가 댓글 개선안을 발표했지만 논란을 잠재우기에는 역부족이라는 평가다.

단순히 댓글수를 줄인다고 해서 의도적인 댓글이 전체 여론을 왜곡하는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한계가 뚜렷하기 때문이다. 또한 ‘드루킹’ 사태로 촉발된 메크로 등 고의적인 방법으로 유령 댓글을 늘리거나 공감수를 조작하는 문제에 대한 대응도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이에 네이버측은 “앞으로도 댓글 영역을 사용자들의 다양한 생각과 목소리가 공존하는 공간으로 거듭나게 하기 위해서 댓글정책이용자패널과 함께 온라인 소통의 사회적 공감대를 찾아 나가려는 노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네이버는 관심이 높은 댓글 정렬 방식에 대해서도 기본적인 가치와 문제점, 개선안에 대해 논의 중이며 이르면 5월 중순께 적용할 예정이며 댓글 작성자의 정체성 강화 및 개인별 블라인드 기능 신설과 소셜 계정에 대한 댓글 작성, 공감 및 비공감 제한에 대해서도 검토중이다.

아울러 댓글 어뷰징을 막기 위해 ▲인공지능에 기반한 이용자의 로그인 패턴 학습 및 추가 인증 요구 ▲일반 이용자의 사용 가능성이 낮은 클라우드 서버를 통한 IP 접근 차단 ▲기계적 어뷰징 의심 ID에 대한 차단 등 다양한 기술적 대응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