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홍준표 "네이버, 기자 한명 없이 뉴스 장사"

"포털, 인링크 운용해 돈 벌이..아웃링크로 바꿔야"

  • 기사입력 : 2018년04월23일 20:05
  • 최종수정 : 2018년04월23일 20: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 사이트를 강하게 비판하며 현재의 인링크제도를 아웃링크제도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하는 기자 한명 없이 취재한 뉴스를 이용해서 인링크 운용하면서 돈은 포털이 벌고 있다. 실제로 고생하고 노력한 기자분들이나 방송은 이익이 없고 실제로 이익은 포털이 다 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3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최상수 기자 kilroy023@

또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누가 먹는다고, 똑같은 형식의 돈벌이 수단으로 사용하는 포털시스템을 이번 국회에서 개선하겠다"며 "개선해서 정작 땀 흘려 일하는 기자들이 그 뉴스사들이 이익을 가지고 가는 시스템으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렇지 않고 네이버 같은 경우에 방송, 언론, 모든 기관의 광고수입보다 훨씬 더 많은 광고수입을 네이버사 혼자 가지고 가는 구조는 잘못된 것이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댓글제도도 바꿀 것이다. 순위조작 가능하고, 그리고 여론조작 가능한 이 댓글제도도 국회에서 입법개정을 통해서 바꿀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오늘 아침 3당 대표회담에서도 국회에서 이러한 여론조작인 여론조사와 포탈운영개선에 대해서 야3당이 입법으로 해결하기로 합의를 봤다."며 "앞으로 포털이 인링크 제도를 이용해서 기자 한 명 없이 뉴스장사하는 것, 그렇게 해서 광고나 부를 독점하는 것을 막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