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인물.칼럼

[중국인물] 영어 하나로 억만장자, 온라인 교육 일등 유니콘 VIPKID 창립자 '미원쥐안’

늦깎이 영어 입문자, 온라인 영어 교육회사 설립
아동 맞춤형 영어, 감동 고객 학부모가 홍보대사
전세계 교육 자료 공유 클라우드 플랫폼 설립 꿈

  • 기사입력 : 2018년04월24일 15:42
  • 최종수정 : 2018년04월24일 15: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홍성현 기자= 창업 4년여 만에 중국 온라인 교육업계 전설이 된 인물이 있다. 온라인 아동 교육 플랫폼 VIPKID의 창업주 미원쥐안(米雯娟)의 얘기다.

지난 2013년 미원쥐안이 설립한 VIPKID는 아동 1:1(일대일) 원어민 영어 교육 프로그램을 핵심 상품으로 30만 유료회원을 확보했고, 중국 온라인 교육업계 일등 유니콘에 등극했다. 세계에서 성장 속도가 가장 빠른 온라인 아동 영어 교육업체 창립자, 미원쥐안의 창업 스토리와 꿈을 들여다본다.

◆ 집에서 배우는 미국 본토 영어,  아동 맞춤형 영어 교육 플랫폼

2013년 미원쥐안이 VIPKID로 아동(어린이 4세~12세) 대상 온라인 영어 교육 사업에 뛰어들었을 때, 이 시장은 거의 제로(0)에 가까운 불모지 수준이었고 제대로 된 수익 모델도 없었다.

4년이 흐른 현재, VIPKID는 기업가치 15억 달러에 달하는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 달러 이상 스타트업)으로 급성장했다. VIPKID 창립인 겸 CEO 미원쥐안은 12세 이하 아동 온라인 교육의 선구자로서 업계 내 전설적인 인물로 통한다.

1983년 중국 허베이(河北)성에서 태어난 미원쥐안은 13세가 되어서야 영어를 배우기 시작했다. 또래 친구들에 비해 다소 늦은 출발이었다. 그러나 지금 미원쥐안은 영어 교육업체의 CEO로서 유창한 영어로 해외 매체와의 인터뷰를 진행한다.

미원쥐안의 VIPKID 창업은 ‘중국 아이들에게 가장 적합한 교육 방식을 찾아주고 싶다'는 꿈에서 출발했다.

창업 초기 미 CEO는 지인을 통해 인재를 추천 받아 강사를 직접 일일이 선발했다. 채용을 위한 심층 인터뷰는 더러 몇 시간이 소요되기도 했다. 교육 사업에서 강사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슈퍼 영웅이자 스타와도 같은 존재입니다. 아이들에게 영감을 불어넣고 수업을 특별하게 바꿔놓는 건 교사에게 달렸죠. 강사 합격률이 5%에 그칠 정도로 선발기준이 까다로운 편입니다”

대신 엄격한 채용절차를 통과한 강사에게는 그에 합당한 대우를 해준다. 원어민 영어 강사가 현지(북미 지역)에서 받는 것 보다 높은 수준의 임금을 지급하며, 인센티브도 별도로 제공하기 때문에 원어민 강사에게는 충분히 매력적인 조건이라는 분석이다.

VIPKID의 핵심 상품은 ‘북미(북아메리카) 원어민 1:1 영어 교육’ 프로그램이다. 중국 학생들이 굳이 유학을 가지 않고도 VIPKID 앱을 통해 본토 영어를 접하고 공부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준 것. 베이징 VIPKID 본사에는 ‘집에서 누리는 미국 초등교육’이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지난 2017년 미원쥐안의 VIPKID는 설립 4년여 만에 연간 매출액 50억 위안(약 8500억 원)를 달성했다. 후룬연구원(胡潤研究院)에 따르면, 2018년 1분기 기준 VIPKID는 중국 교육업계 최고의 유니콘 기업에 올랐다. 기업가치는 15억 달러(약 1조 6000억 원)에 달한다.

중국 SNS 웨이보를 통해 소통하는 VIPKID 원어민 강사들 <사진=난팡두스바오(南方都市報)>

◆ 모든 학부모가 VIPKID 홍보대사, 신 상품 개발 박차

VIPKID가 설립 4년 만에 급속 성장을 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

미원쥐안은 훌륭한 강사진과 ‘슈퍼 유저(超級用戶) 사고’가 지금의 VIPKID를 가능케 했고, 회사 발전에 무한한 가능성을 부여한다고 말한다. 트래픽 경쟁(접속자 확보)의 시대는 이미 지났고, 이제 슈퍼 유저 수가 실질적인 경쟁력이 된다는 것.

‘슈퍼 유저’란 통상적으로 VIP회원, 유료 서비스 이용자를 가리키며, 이들은 플랫폼 수익 창출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슈퍼 유저가 많을수록 경제적 사회적 파급 효과를 크게 얻을 수 있다.

미 CEO는 “모든 학부모와 학생이 VIPKID의 상품 홍보자이자 마케터”라고 말한다.

VIPKID 통계에 따르면, VIPKID 이용자(수강생)의 강좌 재등록률은 95%에 달한다. 또 무려 70% 이상의 신규 이용자가 기존 이용자의 추천을 통해 VIPKID 수업을 등록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다시 말해 플랫폼 수익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이른바 ‘알짜배기 이용자(슈퍼 유저)’가 많다는 얘기다.

한편, 미원쥐안은 새로운 교육상품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개발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 중이다.

현재 중국 온라인 아동(12세 이하) 교육 시장은 경쟁이 점차 격화되는 추세다. VIPKID외에 하이펑교육(海風教育), 51talk, abc360 등 업체가 난립하고 1:1 교육 방식도 보편화하는 상황 속 새로운 상품 개발이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 2017년 8월 시리즈D 펀딩을 완료한 후, 차후 상장 계획을 묻는 현지 매체의 질문에 미 CEO는 “당분간 상장 계획은 없으며 우선 “상품 개발에 주력할 생각“라고 답했다.

이어 “현재 VIPKID는 상품 개발과 사용자 체험에 집중하고 있으며, 훌륭한 상품이 있으면 이용자와 시장의 관심이 늘어날 것”이라며, “기업 상장 기회는 자연스레 뒤따라 올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미원쥐안의 꿈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그녀는 중국을 넘어 전세계의 어린이들에게 훌륭한 교육 자원을 평등하게 공유하고 싶다는 큰 포부를 갖고 있다.

현지 매체 인터뷰에서 미원쥐안은 “더 많은 아이들에게 맞춤형 교육을 제공하고, 더 많은 강사들이 교육자로서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돕는 것, 나아가 전세계 양질의 교육 자원을 공유하는 클라우드 플랫폼을 만드는 것”을 자신의 목표로 밝혔다.

아동 대상 온라인 교육 플랫폼 VIPKID <사진=바이두>

 

hyun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