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인물.칼럼

[인물] '개혁파 금융관료' 궈수칭,은보감회 초대 수장

일원화된 감독체계 도입, 금융개혁 가속화 전망

  • 기사입력 : 2018년03월23일 17:12
  • 최종수정 : 2018년03월23일 17: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동현기자] 중국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은보감회)의 초대 수장으로 선임된 '개혁파 금융관료' 궈수칭(郭樹清)은 탄탄한 학술이론에 실무능력까지 겸비한 금융계 엘리트로 널리 알려져 있다. 궈수칭은 과감한 추진력과 효율적인 업무 처리능력으로 금융 개혁을 주도할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중국매체에 따르면, 지난 21일 은보감회(銀保監會)는 첫번째 간부회의를 열고 궈수칭을 은보감회 주석으로 선출하는 동시에 나머지 간부급 인선을 마무리 했다. 이로써 보험 및 은행업계 감독을 총괄하는 은보감회가 공식 출범함에 따라 본격적인 '1행2회(인민은행 증감회 은보감회)' 시대가 막을 열었다. 

궈수칭 은보감회(銀保監會) 신임 주석은 인민은행 부행장, 국가외환관리국 국장, 건설은행 회장, 증감회 주석 등을 역임하며 금융 전문관료로서 탄탄한 업무 경력을 쌓아왔다. 특히 궈수칭 지난 2013년 산둥성 성장으로도 발탁돼 지방정부 정책에 금융 전문성을 접목함으로써 혁혁한 성과를 올린바 있다.

산동성 성장으로 부임 후 그는 산둥성 산하 금융기관을 겨냥한 다양한 금융 개혁정책을 쏟아내며 지방 금융산업의 발전을 촉진했다. 그 결과 산동성의 금융 산업 규모는 2012년의 1936억위안에서 3년 후인 2015년 61.7%가 증가한 3130억 위안을 기록했다.

지방 정부의 수장으로서 탄탄대로를 걷던 그가 금융계로 복귀한 것은 4년만인 지난 2017년 2월.

당시 중국 당국은 해묵은 금융계의 고질병인 부실채권 및 그림자 금융 문제를 해결할 적임자를 찾고 있었다. 금융 당국은 전임 은감회 주석 상푸린(尚福林)를 대신할 ‘소방수’로 궈수칭을 은감회 수장으로 전격 발탁했다.

궈수칭은 지난 2017년 한해 동안 은감회 주석으로서 금융 리스크 방지에 심혈을 기울인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그림자 금융 및 민영기업의 해외 기업 M&A를 집중 점검해 금융권 전반으로 리스크가확대되는 것을 방지하는 데 주력했다.

궈수칭 주석은 올해 양회 회의 석상에서 “2017년 한해 동안 그림자 금융,자산관리상품(WMP) 등  은행업과 관련된 금융 리스크 방지에 주력한 결과 어느 정도 성과를 거뒀다”며 “은행 부채규모 및 각종 파생상품 규모가 줄어들고 있다”고 지난 1년간의 업무성과에 대해 자평 했다.

궈수칭 주석이 이끄는 은보감회는 향후 지난해 11월 출범한 금융감독기구인 '금융안정발전위원회(國務院金融穩定發展委員會)'와 함께 금융 산업 건전성을 제고하는 데 속도를 낼 전망이다.

이번에 출범한 은보감회는 기존 은감회와 보감회의 기능을 통합한 감독기관이다. 기존 은감회 직원 2만5000여 명과 보감회 인력 3000명을 흡수한 거대 감독기관으로, 은행·보험업의 일원화된 관리·감독을 통해 금융 리스크 방지에 주력할 계획이다.

중국 매체들은 ▲ 금융 리스크 방지 및 해소 ▲ 은행·보험업의 합법·안정적 운영 ▲ 일원화된 규정에 의한 은행·보험업 관리감독을 궈수칭 은보감회 신임 주석의 3대 과제로 꼽았다.

최근 은보감회(銀保監會)의 주석 궈수칭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그림자 금융은 물론 신탁,핀테크 금융 등 리스크에 취약한 금융 분야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며 개혁의 고삐를 늦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은감회와 보감회를 통합한 중국 당국의 조치는 부실한 감독으로 일부 금융기관이 정경유착의 온상으로 변질됐다는 비판을 받은 데 따른 것이다.

특히 안방보험 등 일부 보험사가 고위험 상품을 판매하고 대규모 해외 M&A를 추진했지만 감독 기관은 제대로 된 관리감독을 실시하지 않아 금융 리스크를 방치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에 따라 지난 2017년 샹쥔보(项俊波) 전 보감회 주석은 ‘심각한 규율 위반’ 혐의로 낙마하기도 했다.

[뉴스핌 Newspim] 이동현 기자(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