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인물] 박학다식한 일벌레 이강(易綱) 신임 인민은행장

저우샤오촨과 마찬가지로 친시장론자
국제 감각 뛰어난 온건 개혁주의자

  • 기사입력 : 2018년03월19일 13:56
  • 최종수정 : 2018년03월19일 14: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백진규 기자] 중국 통화정책의 수장 인민은행장에 선임된 이강(易綱·60세) 전(前) 인민은행 부행장은 온건 개혁주의자로서 시장 친화적인 인물로 알려졌다. 국제 금융계로부터 이론과 국제감각을 겸비한 합리적 통화주의자라는 평가를 얻고 있다. 

19일 전인대 표결을 통해 인민은행장에 발탁된 이강은 전임자인 저우샤오촨 행장과 마찬가지로 중국에서도 대표적인 친시장주의적 금융 통화 전문가로 꼽힌다. 중국 당국은 미국 금리인상 및 위안화 국제화 등에 맞춰 중앙은행을 통솔하는데 저우 행장에 이어 그가 가장 적임자라고 판단했다는 후문이다. 

신임 인민은행장에 내정된 이강 인민은행 부행장 <사진=바이두>

1958년 베이징에서 태어난 이강 인민은행장은 베이징대 경제학과와 미국 미네소타 주에 있는 햄린 대학교(Hamline University) 경영학과를 나왔고, 미국 일리노이대학교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계량경제학 국제금융학 전문가로써 오랜 기간 정부기관에서 근무하며 경험을 쌓았다.

그는 어려서부터 수재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공부를 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학창시절 그도 문화대혁명에 따라 노동교화에 종사했지만 다행히 스무살 무렵 문혁이 막을 내리고 대학입시가 부활됐다. 

10년간 막혀있던 대학 입시가 부활하고 대입 평균 경쟁률이 29:1로 치열한 상황에서도 그는 베이징대 경제학과에 진학해 오늘날 중국을 이끌고 있는 ‘77학번’이 된다. 리커창 총리와도 베이징대 동기여서, 리커창 측근 인사로도 꼽힌다.

졸업 후 미국에서 유학한 그는 1986~1994년까지 인디애나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쳤으나, 종신교수직을 포기하고 중국으로 귀국해 중국 경제연구센터(2008년 국가발전연구원으로 개편) 설립에 힘을 보태게 된다. 경제연구센터 부주임을 역임한 그는 1997년 인민은행으로 옮긴 뒤 20년 넘게 인민은행에서 경력을 쌓아 왔다.

특히 2014년부터 국가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중앙재경영도소조 판공실 부주임으로 근무하면서 시진핑 시대 경제정책 밑그림을 그렸다.

신임 인민은행장에 내정된 이강 인민은행 부행장 <사진=바이두>

이강 인민은행장은 전임 저우샤오촨(周小川·70세)과 마찬가지로 안정적이면서도 친시장적인 개혁파 인물로 꼽힌다. 지난해 초 위안화 환율이 상승(가치하락) 하자 외환보유고가 줄어드는 상황에서도 “보유하고 있는 외환을 팔아 환율방어에 나서는 것이 단점보다 이점이 많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그는 대표적인 일벌레이자 학자스타일로도 유명하다. 박학다식하면서도 타고난 분석력으로 다른 사람의 의견이 옳다고 판단되면 선뜻 받아들인다. 주말에도 사무실에 출근해 혼자 업무를 보는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전문가들은 이번 인선으로 중국 통화정책이 안정적인 흐름을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첸 지우 홍콩대학 경제학과 교수는 "향후 인민은행의 통화정책이 저우샤오촨 현 총재의 통화 및 금융 규제 정책과 연속성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인민은행의 통제력이 발휘되는 정책 문제에 대해서는, 월가에서 기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언론들은 ▲안정적인 금융 시스템 유지 ▲미국 금리인상에 따른 통화정책 ▲위안화 국제화를 이강 행장의 3대 과제로 꼽았다.

올해 60세인 그가 언제까지 인민은행장 직을 유지할지도 관전포인트다. 정책의 안정성과 지속성이 중시되는 자리여서 국제적으로 중앙은행장의 재직 기간이 늘어나는 추세이기 때문이다. 최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44년만에 처음으로 연임에 성공했다. 저우샤오촨은 16년간 재직했고, 일본 정부는 최근 구로다 하루히코 총재의 연임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영란은행(BOE)의 임기는 8년인데다 연임이 가능하다.

한편, 기존 저우샤오촨 인민은행장은 16년간의 임기를 마치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그는 세계  최장수 중앙은행장으로서 ‘미스터 런민비’로 불리며 16년간 중국 통화정책을 진두지휘 해 왔다.

[뉴스핌 Newspim] 백진규 기자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