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중국 인터넷 딛고 디지털강국으로, 4차 산업혁명 리더 야심

인터넷 플러스 전방위 확대
산업별 디지털화 세계 수준

  • 기사입력 : 2017년12월13일 16:55
  • 최종수정 : 2017년12월13일 16: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황세원 기자] 오늘날 중국은 인터넷 이용자 수 7억여명에 달하는 세계 최대 인터넷 시장으로 자리매김했다. 중국은 인터넷 시장 발전을 바탕으로, 온라인쇼핑, O2O, 차량 공유 등 다양한 세부 시장을 창출하는 한편, 산업별 디지털화 수준을 대폭 제고하며 '글로벌 4차 산업 리더'로 부상하고 있다. 

최근 중국 유력 매체 21스지징지바오다오(21世紀經濟報道, 21세기경제보도)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중국의 인터넷 이용자 수는 7억5000여만명을 돌파했다. 중국 모바일 인터넷 이용자 수도 7억2400만명을 기록, 전체 인터넷 이용자 수에 맞먹는 수준까지 늘었다.

정부 주도 하에 인터넷 인프라 구축이 본격화되면서 인터넷 보급 수준도 상당한 수준까지 높아졌다. 상반기 중국의 인터넷 보급률은 54.3%를 기록했으며, 상대적 낙후 지역인 농촌 지역의 인터넷 보급률도 34%를 기록했다.

중국 인터넷 시장에 주목하는 이유는 비단 빠른 성장세 때문만은 아니다. 중국은 방대한 인터넷 시장을 바탕으로 다양한 부가 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우선 인터넷 보급 확대를 바탕으로 다양한 유망 산업이 등장했다. 온라인쇼핑, 모바일결제, 차량공유, O2O 등 인터넷 기반 시장은 단기간내 고성장세를 거듭하며 '황금알을 낳는 글로벌 투자처'로 급부상했고, 중국의 신(新)소비ㆍ신경제 전환을 가속화했다.

중국 유력 매체 21스지징지바오다오(21世紀經濟報道, 21세기경제보도)에 따르면 2017년 상반기 기준 중국 온라인 쇼핑족과 모바일 결제 이용자 수는 각각 5억여명에 육박하며, 온라인 음식배달서비스 이용자 수도 3억명 이상에 달한다.

2016년 중국을 강타한 차량공유서비스 시장은 상반기 기준 온라인 전용 서비스 차량 수 2억1700만대, 공유차량 서비스 이용자 수 1억600만여명으로 거대 시장으로 자리매김했다.

중국 인터넷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굴지의 글로벌 IT 기업도 우후죽순 생겨났다.

텐센트, 알리바바 등 중국 대표 IT 기업은 시총 4000억달러를 넘어서 최근 5000억달러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으며, 바이두, 징둥상청, 왕이 등 중위권 그룹도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현재 중국은 글로벌 인터넷 상위 30개 기업 중 10개 자리를 차지하며 세계 인터넷 시장에서 달라진 위상을 뽐내고 있다.

중국의 인터넷 발전이 무서운 이유는 인터넷 발전을 바탕으로 전방위적인 산업 디지털화에 나서고 있다는 점이다.

디지털 기술은 기존 기술의 다양한 활용 및 재조합을 이끄는 핵심 기술로 SNS를 비롯해 차량공유,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등 신기술 개발의 토대라 할 수 있다.

21세기경제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ICT, 미디어, 금융, 보험, 엔터테인먼트, 공공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디지털화를 가속화하고 있으며, 이 중 ICT산업을 비롯해 첨단 제조업, 화학공업, 제조업 등 디지털화 수준은 상당히 높은 수준까지 향상됐다.  

 

[뉴스핌 Newspim] 황세원 기자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