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왕성한 구매욕, 중국 유료 콘텐츠 황금시장 급부상

2018년 유료 콘텐츠 이용자 3억명 관측
저작권 의식 개선 자기계발 수요 증가
주요 이용자 90허우, 콘텐츠 크리에이터 각광

  • 기사입력 : 2017년12월12일 13:40
  • 최종수정 : 2017년12월12일 13: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12월 11일 오후 5시06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홍성현 기자] 중국 유료 콘텐츠 시장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2018년 중국 유료 콘텐츠 이용자수는 약 3억명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업계에서는 양질의 콘텐츠에 선뜻 지갑을 여는 소비 관념이 형성되고, 모바일 결제 보급으로 구매가 간편해지면서 유료 콘텐츠 시장의 황금기가 도래했다고 분석한다. 자신만의 콘텐츠를 생산해 수익을 거두는 콘텐츠 크리에이터(창작자) 역시 뜨는 직업군으로 부상하고 있다.

지난 5일 시장조사기관 아이미디어 리서치(iiMedia Research 艾媒咨詢)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2년 사이 중국 유료콘텐츠 이용자 수가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7년 중국 유료콘텐츠 이용자 규모는 전년 보다 2배 이상 늘어났고, 오는 2018년 2억92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아이미디어 리서치는 △유료 콘텐츠에 대한 소비 인식 변화 △약 5억명의 모바일 결제 이용자 △유료 콘텐츠 플랫폼 기술 발전 등을 토대로 향후 중국 유료 콘텐츠 시장이 본격 성장가도에 오를 것이라고 관측했다.

세부 분야별로 보면, 중국에서 유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이용은 이제 일상처럼 자리잡았다. 2016년말 기준, 중국 동영상 유료 서비스 이용자 수는 이미 7500만명을 돌파했다. 이는 2015년에 비해 약 2.5배 늘어난 것으로, 올해 안에 그 수치가 1억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한다.

현재 중국 동영상 스트리밍 시장에는 아이치이(愛奇藝), 텐센트스핀(騰訊視頻), 유쿠(優酷)가 3자 경쟁체제를 형성하고 있다. 저작권 의식이 강화되고 질 좋은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과거 이름뿐이었던 유료회원제가 점차 실질적인 기능을 하기 시작했다.

2017년을 기점으로, 중국 주요 동영상업체들의 수익모델은 유료회원 중심으로 변화하는 추세다.

이들은 기존 텔레비전 방송국의 프로그램을 동시 송출하는 서비스 외에 자체 제작 콘텐츠를 강화해 자사 플랫폼(사이트,앱)으로 이용자들을 끌어 모으고 있다. 중국 소비자들은 양질의 엄선된 콘텐츠를 얻기 위해 선뜻 지갑을 열어 월간 15위안(2500원), 연간 198위안(3만3000원)정도의 회원권을 구매한다.   

중국 3대 동영상 사이트 아이치이, 유쿠, 텐센트스핀 <사진=바이두>

음원 서비스 유료 이용에 대한 거부감도 줄었다. 2016년 기준 중국 모바일 뮤직(음원)앱 이용자 4억7200만명 가운데 60%가 유료 서비스를 이용할 마음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유료서비스에 대한 구매 인식 변화는 90허우(90년대 이후 출생자)를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아리잉융(阿里應用) 자료에 따르면, 동영상 스트리밍 유료 서비스 이용자 가운데 44.2%가 20대(20세~29세)로 집계됐다. 뮤직(음원) 유료 결제 이용자의 경우 18세~35세가 76%로 절대다수를 차지했다고 중국산업정보망(中國產業信息網)은 발표했다.

저작권 의식이 강한 90허우들이 점차 사회진출을 시작하고 소비 주력군으로 부상함에 따라 향후 유료 콘텐츠 시장에 무한한 기회가 창출될 것이라고 업계에서는 진단한다.

드라마, 영화, 음원 등 문화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외에 동영상 강의 등 지식 콘텐츠를 구매하는 중국 네티즌들도 증가하는 추세다. 이와 관련해 아이미디어 리서치는 “오프라인에 비해 온라인 콘텐츠는 시간과 장소의 구애를 받지 않아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 청취 및 시청하기 좋다”고 인기 원인을 분석했다.

중국 지식공유 시장에서는 히말라야FM(喜馬拉雅), 즈후(知乎), 더다오(得到), 펀다(分答) 등 업체들이 △전문가 강연 △오프라인 자문(상담) △동영상/음성 콘텐츠 등을 토대로 이용자를 불러들이고 있다.

지식 공유 플랫폼 이용자는 자기계발 욕구가 강한 20대 직장인들이 가장 많다. 특히 생방송 질의응답(Q&A) 서비스를 제공하는 즈후 라이브(知乎 Live)와 전문가 강연 플랫폼 더우반스젠(豆瓣時間)은 유료 이용자의 40% 이상이 90허우인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유료 콘텐츠 시장의 부상은 새로운 직업군과 비즈니스 모델을 탄생시켰다. 지난 2016년 인터넷생방송(直播 즈보) 열풍으로 인기 진행자들이 왕훙(網紅 인터넷스타) 신드롬을 누렸다면, 이제 ‘지식 왕훙’의 시대에 진입했다. 플랫폼 종류도 인터넷생방송앱, 쇼트클립앱, 지식공유앱, 뉴스앱 등 전보다 다양해졌고 콘텐츠 범위 역시 문화∙엔터테인먼트 위주에서 각종 지식 분야까지 확장된 것.

주요 지식공유 플랫폼 즈후가 가입자(회원) 1억명, 일일이용자(DAU) 2600만명을 보유할 수 있게 된 힘은 수많은 콘텐츠 크리에이터, 즉 ‘지식 왕훙’으로부터 나온다는 분석이다. 중국 왕이차이징에 따르면 이들 ‘지식 왕훙’은 연간 100만위안(약 1억6500만원)에서 많게는 수천만위안에 이르는 수익을 거두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관련업체들은 킬러 콘텐츠를 보유한 크리에이터 육성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중국 1등 뉴스콘텐츠 플랫폼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는 지난 11월 22일 열린 ‘제3회 진르터우탸오 창작자 대회’에서 “향후 1년 내에 100만명 이상의 팔로워를 보유한 크리에이터 계정 1000개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微博)도 오는 2018년 30억위안(5000억원)을 우량 MCN(다중채널네트워크) 업체 지원금으로 투입하는 등 유료 콘텐츠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홍성현 기자 (hyun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